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그래픽 뉴스] 게이츠, 22년째 미국 최고 부자

트럼프 121위…장도원 부부보다 적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가 22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차지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명단'에서 게이츠는 순자산 760억 달러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620억 달러)과 래리 엘리슨 오라클 공동 창업자(475억 달러)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정보기술(IT)업체 창업자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제프 베저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470억 달러)의 순위는 급등했다. 주가 상승에 힘입어 지난해 15위에서 올해 4위로 수직상승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403억 달러)는 11위에서 7위로, 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 겸 CEO(333억 달러)는 13위에서 10위로 뛰어올랐다.

특징적인 것은 '포에버 21'의 공동창업자인 장도원·장진숙 씨 부부의 자산이 공화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보다 많다는 것. 장 부부의 순자산은 46억 달러로 119위에 올랐다. 반면, 100억 달러의 순자산이 있다고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의 자산은 45억 달러로 평가돼 121위에 머물렀다.

최연소 400대 부자는 에반 스피겔(25) 스냅챗 공동창업자로, 그는 자산 21억 달러로 327위를 차지했다.

하현옥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