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 한국은] 여기저기…빈 사무실 13%, 금융위기 후 최악

불경기에 공급 넘쳐
서울 강남엔 20%도

사무실이 남아돈다. 서울 도심.강남.여의도권 할 것 없이 빈 사무실이 수두룩하다. 서울보다 지방도시는 더 어렵다. 오랜 불경기로 사무실 수요가 줄어들고 있는 데다 공급물량이 넘쳐나서 그렇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의 사무실 건물 공실률은 13.1%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이다. 2008년 당시 공실률은 5.4%로 지금의 40% 수준에 불과했다.

서울의 공실률은 11.1%로 전국 수치보다 조금 낮지만 2008년(3.8%)과 비교하면 세 배 가까이 높다. 임대료가 비싼 큰 건물의 사정은 더욱 좋지 않다. 서울권 중소형 건물의 공실률은 10%인 데 반해 대형은 13.1%로 평균치보다 높다. 권역별로 보면 도심권이 12.3%로 가장 나쁘고 그 다음은 강남권 10.8%, 여의도.마포권 9.2%, 기타지역 8.2% 순이다.

지방도시의 형편은 심각하다. 부산.대구는 공실률이 15~16% 선이고 인천.광주도 18%대다. 대전은 21%가 넘는다. 실제로는 이보다 사정이 더 나쁜 건물도 수두룩하다. 임대료를 제대로 받기 위해 공실이 없는 것으로 위장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서울 역삼동 두꺼비빌딩을 운영하고 있는 정용덕 회장은 "겉으로는 빈 사무실이 적은 것 같지만 강남 일대만 해도 공실률이 20%가 넘는 빌딩이 많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빈 사무실이 크게 늘어난 주요 원인으로 신축 건물이 너무 많이 공급된 점을 꼽는다. 자산관리업체 신영에셋에 따르면 서울과 분당권에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간 총 900만㎡(약 9700만 스퀘어피트) 규모의 사무실이 공급됐다.

최영진 부동산전문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