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삼겹살 조리 방법 따라 지방함량 41% 차이

육류를 자주 먹어도 살이 찌는 사람과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 조리법에 따라 지방 함량에 큰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돼지고기 삼겹살의 경우 지방 함량이 최대 41%까지 차이가 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겹살 소주 회식이라도 구이보다는 삶거나 쪄서 먹어야 몸에 좋다는 사실이 또 한번 드러난 것이다.

한국식품연구원 산업기반연구본부 전기홍 박사팀이 가열 도구를 달리해 조리한 돼지고기의 지방.수분 함량 등을 검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전 박사팀은 국내산 돼지고기 삼겹살과 목살을 매장에서 구입한 뒤 팬 구이.삶기.전기 그릴 구이.찌기.오븐구이.숯불구이.이중 팬 구이.잠열재(PCM) 구이 등 8가지 가열 도구를 이용해 조리하고 각각의 지방.수분 함량 등을 검사했다. 아울러 8가지 가열법으로 조리한 삼겹살.목살을 성인 15명에게 맛보게 한 뒤 외관.육색.다즙성.풍미.조직감.전반적인 기호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그 결과 삼겹살을 숯불에서 구웠을 때의 지방 함량(100g당)이 33.2g으로 최고치를 보였다. 반면 찐 삼겹살의 지방 함량(100g당)이 23.6g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양의 삼겹살을 먹는다고 가정했을 때 고기를 찌면 숯불구이에 비해 지방을 41%나 덜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또 삶은 삼겹살의 지방 함량(100g당)은 24.8g으로 낮았으나 이중 팬 구이(32.4g).잠재열 구이(32.3g).오븐 구이(30.9g).전기그릴 구이(30.2g) 삼겹살의 지방 함량은 높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