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추가 부양책 기대…뉴욕 증시 급등

다우지수 390P 수직상승

노동절 연휴를 마친 뉴욕 증시가 올들어 두번째로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전까지는 급등락이 반복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8일 뉴욕 증시는 중국 증시 급등과 아시아·유럽 증시 동반 상승에 힘입어 다우존스산업평균 지수가 390.30포인트(2.42%)나 오른 1만6492.68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 역시 전날보다 48.19포인트(2.51%) 상승한 1969.41을 기록했으며, 나스닥종합지수도 128.01포인트(2.73%) 상승한 4811.93으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 증시의 최대 호재는 역시 중국이었다. 중국의 8월 수출입이 예상보다 크게 감소하면서 중국 정부가 추가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감이 확산됐다. 상하이 종합지수가 3% 가까이 급반등한 것도 이런 기대감을 확산시켰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대책이 근본적으로 투자자들의 심리를 호전시킨 것은 아니며, 이날 증시 급등도 지난 주 급락에 따른 반등일 뿐이라는 분석이다.

타워브릿지 어드바이저의 마리스 오그 대표는 "이날 증시 상승은 지난 주 급락에 따른 반등"이라며 "각종 지표 발표가 끝날 때까지는 (높은 변동성을)지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CMC 마켓의 콜린 시진스키 애널리스트도 "이날 급반등에도 불구하고 증시는 앞으로 몇 주간 격변기를 지날 것"이라며 "증시 상황이 분위기에 따라 좌우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김현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