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식사량 조금만 줄여도 노화 관련 질환 예방

건강한 노년을 보내려면 매일 조금씩 덜 먹는 습관을 유지하는 게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국립노화연구소(NIA) 연구팀은 200명의 건강한 젊은이와 중년들을 대상으로 섭취 칼로리를 제한하는 실험을 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칼로리 제한 그룹과 평소 식습관을 유지하도록 한 그룹에 무작위로 배치했다. 칼로리 제한 그룹에 속한 참가자들은 첫 해에 체중을 15.5% 줄이는 것을 목표로 섭취 칼로리를 평소보다 25% 줄이도록 했다. 그리고 그 다음해에는 줄인 체중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했다. 참가자들은 첫 해에 목표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체중을 10% 감량했고 이후 일 년 동안 줄인 체중을 유지했다.

참가자들은 칼로리 섭취 제한에서도 목표인 25%에 못 미치는 12%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런 습관을 2년 동안 유지했다. 그 결과, 이들의 신체 신진대사에는 전혀 변화가 없었지만 심장질환과 관련된 몇 가지 예측 변수는 획기적으로 개선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 콜레스테롤은 6%, 혈압은 4% 감소한 반면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증가한 것이다. 특히 심장질환과 연관된 염증 표지자인 C-반응 단백질이 47%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당뇨병의 위험 인자인 인슐린 저항성도 감소했다. 갑상샘 기능 표지자 수치도 20% 감소했다.

NIA의 노인병학 및 임상 노인 학과 소장인 에반 하들리 박사는 "먹는 양을 조금씩 줄인 뒤 이를 유지하는 게 질병을 일으키는 위험 인자에 영향을 주고 장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