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득은 감소해도 생활의 질은 개선"

미국 다음 세대 경제 전망

"다음 세대는 더 가난해 질 것이다. 하지만 실생활은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

노스웨스턴 대학교 로버트 고든 교수가 미국의 향후 경제를 전망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적용된 1인당 국내 총생산(GDP) 성장률은 앞으로 더딜 수 있지만 실생활의 질이 반영되는 실질 소득은 반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1891년부터 1972년까지 GDP는 매년 2.3% 정도 씩 상승했으나 그 후에는 상승폭이 1.5%로 둔화됐다. 이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돼 미국인들의 소득은 줄어들 것이라는 게 고든 교수의 예측이다.

하지만, 실생활과 직결된 실질 소득은 정반대다. GDP 계산에는 실질 소득과 연결되는 많은 부분들이 포함되지 않는다. GDP 계산에는 마켓에서 판매되는 부분만 반영이 된다.

하지만, 첨단 IT기술 개발로 절약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지고, 이는 실질 소득 증가로 이어진다는 이야기다.

뿐만 아니라, 교육 시스템의 지속적인 발전으로 사람들이 어떻게 투자하고, 어떻게 절약하는지를 속속들이 알게 될 것이라는 점도 실질 소득이 늘어나는 또다른 원인으로 분석된다. 소득을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하게 된다는 것이다.

박상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