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로벌선진학교, 펜실베이니아에 제3 캠퍼스 개교

차세대 크리스천 지도자 양성이 목표
한국적 교육 성과와 미국식 교육 접목
목회자 자녀 위한 특별 장학금도 마련

글로벌선진학교(GVCS:Global Vision Christian School)가 펜실베니아주 스코틀랜드시에 제3 캠퍼스를 개교했다.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차세대 크리스천 지도자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 운영되는 사립학교인 글로벌선진학교는 한달 정도 기간 동안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지난 20일 한국의 2개 캠퍼스에 이어 미국에 제3 캠퍼스 문을 여는 개교기념식을 개최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개교와 함께 학생 약 40명 교사와 교직원 약 20명 등 약 60여 명의 구성원으로 출발한다.

지난 2004년 한국 충청북도 음성에서 출발한 글로벌선진학교는 2011년에 문경 캠퍼스를 개교한데 이어 이번에 현대교육의 본고장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심장부에 제3 캠퍼스를 개교함으로써 재도약의 발판을 다지게 됐다. 제3 캠퍼스는 약 185에이커(22만평)에 달하는 부지 위에 80여 개의 빌딩으로 이뤄져 있는데 원래 미군 참전용사 자녀학교로 120년 동안 사용해오던 유서 깊은 시설이다.

제3 캠퍼스는 교육시설 담당회사인 스코틀랜드사 인근 기독교학교인 보드포드 크리스천 아카데미와 컨소시움 형태로 운영이 될 예정이다. 글로벌선진학교는 한국에서 그동안 거둔 뛰어난 교육 성과를 바탕으로 미국 기독교 교육의 장점을 접목해 학생들에게 최고의 교육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저렴한 학비와 함께 선교사 목회자 자녀(MK.PK)들을 위한 특별한 장학제도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에서 기독교 교육의 탁월성을 인정받은 글로벌선진학교는 이미 전 세계 명문학교에 학생을 진학시키고 있다. 이번에 개교한 미국 캠퍼스는 전체 졸업생을 미국 내 50위권 이내의 학교로 진학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선진학교는 박희민 전 나성영락교회 담임목사가 후원회장을 담당하고 성시화 운동본부의 이성우 목사가 상임운영이사를 맡고 있다. 또 여기에 현재 약 15명의 후원운영이사와 다양한 기관단체들이 후원을 자처하고 나선 상태다. 글로벌선진학교는 앞으로 후원운영이사와 기관단체들이 조성한 기금으로 가난한 제3세계 출신 학생들을 전액 장학생으로 키우고 선교사 목회자 자녀(MK.PK)들의 장학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현재 월 200불 이상 장학헌금을 하면 후원이사가 될 수 있으며 각 지역별 학생 추천이나 학교의 바람직한 운영 등에 대해 지원하고 논의하는 역할도 하게 된다.

이날 개교기념식에는 남진석 설립이사장 빌 윈드 교육감 데이비드 뉴웰 스코틀랜드사 총장 조성률 교장(박사) 그리고 인근 지역의 한국전 참전용사회 회원들 지역미국교회 지도자들 지역을 대표하는 후원운영이사회 미주성시화 운동본부(본부장 이성우) 아메리카 한인 연합재단(초회장 이우호)에 소속된 지도자들도 함께 참석했다.

이날 개회 예배는 이성우 본부장 (미주 성시화 본부)의 사회와 한정길 전 침례교 수도지역협의회 회장의 설교로 진행됐다.

남진석 이사장은 개교기념식 격려사를 통해 "광복 7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교육이 미국에 공식적으로 기여하는 기회를 갖게 된 쾌거"라며 참석자들과 개교기념식의 기쁨을 함께 나누었다. 이어 후원이사들에 대한 위촉식이 거행됐다. 특히 롱아일랜드에 있는 뷰티제품 회사인 KISS그룹(회장 장용진)은 이날 개교기념식에 참가한 모든 이들에게 푸짐한 선물을 제공했다.

한편 개교 기념식에 이어 C.P.E(Clean/깨끗한 학교 Pure/순결한 학교 Excellent/실력있는 학교) 운동의 일환으로 열린 명사특강 행사에는 조웅규 전 국회의원이 특별강사로 나서 열강을 펼쳤다.

글로벌선진학교 후원 및 입학 문의는 강유준 교감(717 830 9356) 또는 홍보행정 담당 송하은 간사(614-725-6632)에게 하면 된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