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융자조정 재승인 어렵다

저리 특혜 종료되며 신청 늘지만 승인율 '10%' 그쳐

가주정부가 운영하는
'자택유지 프로그램'
전문가들 활용 권고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지나 활황세를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주택차압 위기에 직면한 한인 주택소유주들은 꽤 많다. 특히, 2009년 즈음에 연방 정부의 융자조정 프로그램(HAMP)을 통해 지원을 받았던 한인들이 이자율이 조정되면서 다시 HAMP 신청을 많이들 하고 있지만 승인율은 높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들의 융자조정을 도와주고 있는 비영리단체 '샬롬센터'의 이지락 소장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센터를 통해 250여 명의 주택소유주가 HAMP에 재신청했지만 성공률은 10% 정도 불과했다"며 융자조정 재승인의 어려움을 전했다.

이처럼 융자조정 재승인율이 높지 않은 원인에 대해, 신청자들이 소위 '4D'라 불리는 기본 조건을 충족시키기가 어렵다는 게 주택권익옹호 단체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4D는 장애(Disability), 이혼(Divorce), 감봉 또는 해고 등 소득 감소(Deduction in Income), 배우자 등 가족 사망(Death)이다. 즉, 이러한 사유로 재정난을 겪고 있어 모기지 페이먼트가 어렵다는 것을 증명해야 하는데 이 과정이 까다롭다는 것이다. 이에 더해, 재융자 조정을 통해 모기지 페이먼트 액수를 낮춘 후에도 계속 이를 갚아나갈 수 있다는 점도 입증해야 한다. 이 소장은 "4가지 조건 중 그나마 성공률이 높은 게 소득 감소고 제일 어려운 것은 이혼"이라고 설명했다.

한 관계자는 HAMP가 내년 말 종료를 앞두고 있어서 해당 기관이 엄격한 심사 기준을 적용하는 것도 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HAMP 재승인이 어려운 만큼 비영리단체 관계자들은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운영하는 '자택 유지 프로그램(Keep Your Home California, 이하 KYHC)'을 활용하는 게 더 낫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KYHC는 실업자 모기지 지원(UMA), 모기지 회복(MRAP), 원금삭감(PRP), 이주 지원(TAP) 등 총 4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고 올 3월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차압위기에 처한 역모기지 주택소유주 지원프로그램(RevMAP)도 추가했다.

관계기사 2면

캘리포니아주 주택재정국(CalHFA)의 티아 보트맨 패터슨 디텍터는 "작은 도움으로 곤경에서 벗어날 수 있는 주택소유주들이 아직도 많다"며 "우리의 목적은 캘리포니아 주 주택소유주들이 차압을 피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KYHC에 대한 2011년 4분기 지원액은 1900만 달러에 불과했지만 2015년 1분기에는 7812만 달러로 거의 4배 이상 급증했다. 그 만큼 혜택을 볼 수 있는 주택소유주가 많은 셈이다.

이 소장은 "그럼에도 많은 한인은 이 같은 사실을 잘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적극 활용해 차압 위기에서 벗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