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페어팩스카운티 한인경찰 2명 탄생

경찰국 김동현·셰리프국 최대재씨

페어팩스카운티에 한인 경찰 및 셰리프 2명이 추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페어팩스카운티 경찰국 김동현(22)씨와 셰리프국 최대재(41)씨.

두 신임 경찰은 7일 버지니아 스프링필드 임마뉴엘 바이블 교회에서 열린 제64회 페어팩스카운티 경찰 졸업식에서 뱃지를 달았다. 두 경관은 2주간 추가 훈련을 받은 후 각각 김 경관은 프랭코니아 디스트릭트, 최대재 셰리프는 페어팩스카운티 법원에서 근무를 시작한다.

각각 지난해 말과 올해 초부터 경찰이 되기 위한 과정에 들어간 이들은 총 900여시간의 훈련을 마쳤다. 훈련 과정은 무기 사용법과 운전법 익히기, 체력 다지기 등 내용으로 이뤄졌다.

이날 졸업생은 45명으로 이로써 페어팩스카운티 경찰국의 한인경관은 총 24명으로 늘었다.

3살에 도미한 페어팩스 토박이 김 경관은 우드슨고와 노바 커뮤니티 칼리지를 졸업했다. 경찰이 된 계기는 가족과 친구, 커뮤니티를 보호하기 위해. 김 경관은 “미국 경찰을 두려워하는 한인들이 많은데, 한인 커뮤니티가 경찰을 편안하게 느끼도록 도움이 되고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9.11 사태를 보고 커뮤니티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셰리프에 지원했다는 최대재 셰리프 또한 페어팩스 토박이다. 페어팩스 병원에서 태어난 그는 로빈슨 고등학교와 노바 커뮤니티 칼리지을 졸업했다. 최 셰리프는 “훈련 과정 등이 쉽진 않았지만 셰리프로 졸업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며 “내가 나고 자란 커뮤니티를 위하는 셰리프가 되겠다”고 말했다.
▷문의: 703-246-2448(로이 최 형사)

유현지 기자
yoo.hyunj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