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빠에겐 프로틴, 아이에겐 에너지를

웰·빙·스·낵

한 세대 전만 해도 대부분 미국인들은 식사 사이 스낵을 먹는 것이 다음 식사의 식욕을 떨어뜨린다고 생각해서 먹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미국인들은 평균 하루 세 번 스낵을 먹고 있다. 스낵과 관련된 시장 규모는 330억 달러로 지난 해만 2500개의 새로운 스낵 제품이 시장에 선보였다.

마켓 리서치 회사 민텔(Mintel)에 따르면 스낵을 먹는 가장 큰 이유는 건강을 위한 에너지 보충이지만 한 편으로는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은 욕구를 만족하기 위해서다. 이런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스낵 제조업체는 제품 마케팅에 맛있으면서 건강한 식품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스낵 트렌드는 프로틴

한 세대 전만 해도 대부분 미국인들은 식사 사이 스낵을 먹는 것이 다음 식사의 식욕을 떨어뜨린다고 생각해서 먹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미국인들은 평균 하루 세 번 스낵을 먹고 있다. 스낵과 관련된 시장 규모는 330억 달러로 지난 해만 2500개의 새로운 스낵 제품이 시장에 선보였다.

마켓 리서치 회사 민텔(Mintel)에 따르면 스낵을 먹는 가장 큰 이유는 건강을 위한 에너지 보충이지만 한 편으로는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은 욕구를 만족하기 위해서다. 이런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스낵 제조업체는 제품 마케팅에 맛있으면서 건강한 식품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최근 스낵의 가장 큰 트렌드 중 하나는 바로 프로틴(단백질)이다. 브라우니 경우 스낵으로 꺼려하지만 마케팅에서 프로틴 성분 강화를 강조하고 최고의 에너지 보충 식품이라고 홍보하면 소비자들은 지갑을 여는 추세다. 소비자들은 프로틴이 항상 몸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은 아니다는 것을 전혀 생각하지 못한다.

프로틴을 공급하는 간편한 스낵인 스낵바는 직장 혹은 학교 스낵으로 인기다. 자녀에게 스낵바를 많이 싸주지만 많은 양의 설탕이나 지방을 함유하고 있다. 하지만 베리, 견과류, 오트, 말린 과일 같이 가공되지 않은 재료가 들어있고 설탕이 적은 제품으로 선별한다면 괜찮다. 스낵바를 고를 때 반드시 성분표를 살펴봐야 한다. 컨수머리포트에서 영양성분 분석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스낵바와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스낵바 리스트를 소개한다.

▶높은 점수를 받은 스낵바

-카인드 플러스 크랜베리 아몬드

칼로리 190, 지방 13g, 포화지방 1.5g, 소듐 25mg, 섬유질 3g, 설탕 11g, 단백질 4g

-어바운드 파미그래니트&크랜베리

칼로리 150, 지방 5g, 포화지방 0.5g, 나트륨 90mg, 섬유질 5g, 설탕 8g, 단백질 5g,

-라라바 블루베리 머핀

칼로리 190, 지방 8g, 포화지방 1.5g, 나트륨 5mg, 섬유질 3g, 설탕 17g, 단백질 4g

-카인드 플러스 피넛버터 다크 초콜릿

칼로리 200, 지방 13g, 포화지방 3.5g, 나트륨 40mg, 섬유질 2.5g, 설탕 9g, 단백질 7g

- 라바 우버 다크 초콜릿 피넛

칼로리 210, 지방 14mg, 포화지방 2.5g, 나트륨 14mg, 섬유질 3g, 설탕 9g, 단백질 6g

▶낮은 점수를 받은 스낵바

-오드월라 베리즈 고메가

칼로리 210, 지방 6g, 포화지방 0.5g, 나트륨 210mg, 섬유질 5g, 설탕 6g, 단백질 5g

-존 퍼펙트 퍼펙틀리 심플 크렌베리 아몬드

칼로리 170, 지방 4g, 포화지방 0g, 나트륨 140mg, 섬유질 2g, 설탕 19g, 단백질 10g

-스페셜K 프로틴 크렌베리 월넛

칼로리 170, 지방 4.5g, 포화지방 2.5g, 나트륨 150mg, 섬유질 5g, 설탕 14g, 단백질 10g

-스페셜K 프로틴 초콜릿 피넛 버터

칼로리 170, 지방 6g, 포화지방 3.5g, 나트륨 250mg, 섬유질 5g, 설탕 15g, 단백질 10g

-클리프 빌더스 초콜릿 피넛 버터

칼로리 280, 지방 10g, 포화지방 5g, 나트륨 270mg, 섬유질 2g, 설탕 21g, 단백질 20g

**스낵바 성분표에서 성분 영문표기는 지방은 Total Fat, 포화지방은 Saturated Fat, 나트륨은 Sodium, 섬유질은 Fiber, 설탕은 Sugar, 단백질은 Protein이다.

자녀를 위한 학교 스낵

오는 10일 글렌데일과 하시엔다-라푸엔테 교육구 개학을 시작으로 LA 카운티 교육구들의 백투스쿨 시즌이 돌아왔다. 새 학기를 앞두고 학용품과 의류·신발 등을 구입하는 백투스쿨 쇼핑에 나서면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스낵이다.

초등학교 경우 수업을 시작하고 점심시간 전 리세스 타임이 있다. 이 시간에 준비해온 스낵을 먹고 운동장에서 노는 시간을 갖는다. 영양보충을 하면서 쉬는 시간이다. 학교에서는 건강한 스낵을 싸올 것을 권장하지만 초콜릿, 사탕, 칩 등 먹고 나서 오히려 다음 수업에 지장을 주는 스낵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 미리 건강한 스낵 리스트를 준비하면 마켓에서 장보는 시간과 돈을 절약할 수 있다.

낱개로 포장되어 있는 유기농 우유 및 주스 등 건강한 스낵을 위한 쿠폰도 찾아보면 많다. 스낵은 이른 아침부터 학교에서 열심히 배우는 자녀가 지치거나 피곤하지 않고 하루 종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에너지를 보충하면서 맛있는 학교 스낵을 소개한다.

▶통밀 시리얼

비타민, 칼슘 그리고 섬유질 등 우유·과일과 함께 먹는 통밀 시리얼 한 그릇은 아침식사뿐만 아니라 학교 스낵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제트 닷컴(Jet.com)에서 낱개 포장된 30개 박스 켈로그 시리얼 팩을 16.18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치즈

단백질은 어떤 성분보다도 에너지를 보충하는 효과가 크다. 쿠키 커터를 사용해 다양한 모양의 치즈를 만들어 주면 치즈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재밌게 먹을 수 있다. 저지방 치즈와 소금이 없는 프레즐 스틱과 함께 싸줘도 좋다.

▶요거트

저지방 요거트는 아이들을 위한 훌륭한 칼슘 공급원이다. 영양을 높이고 맛있게 만들려면 베리나 그래놀라와 함께 요거트 파르페를 만들어 주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퀘사딜라

퀘사딜라는 치즈, 야채, 치킨, 새우, 옥수수 등 어떤 재료를 넣어도 에너지를 공급하는 스낵으로 완벽하다. 옥수수에 있는 엽산, 토마토에 있는 리코펜, 콩에 있는 섬유질 등 다양한 재료를 섞어 넣으면 영양만점이다.

▶고구마

비타민A, B6, C 그리고 엽산 등이 함유된 가장 영양 있는 야채 중 하나다. 구운 고구마도 맛있지만 얇게 잘라 고구마 칩을 만들어 주면 짧은 리세스 시간에 간단하게 먹기 좋다.

▶달걀

4세 아이가 달걀 한 개를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단백질의 1/3 정도를 섭취할 수 있다. 삶은 달걀도 좋고 스크램블을 해서 또띠아에 말아 한 조각을 싸주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파스타

파스타는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할 수 있는 최고의 식품이다. 아이가 좋아하는 파스타 모양을 골라 삶고 냉장고에 보관해놓는다. 작은 통에 파스타를 담고 야채 혹은 치킨과 토마토소스를 얹는다.

▶스낵 믹스

견과류, 프레즐, 통밀 시리얼, 바나나 칩, 건포도 등 아이가 좋아하는 스낵을 섞어 지퍼 록에 넣어주어도 좋다. 간편하게 집어 먹으면서도 에너지를 충분히 보충할 수 있다. 너트를 구입할 때는 마그네슘, 철분, 아연 등 미네랄 성분이 있는지 살펴본다.

▶건포도

건포도에는 섬유질, 칼륨, 비타민 등이 듬뿍 들어있다. 작은 건포도 박스 하나만 싸주어도 영양 면에서 완벽하다. 가끔 통밀 시리얼과 섞어서 싸주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오트밀

설탕과 지방이 많은 쿠키 대신 직접 만든 저지방 오트밀로 만든 쿠키를 낱개 포장 유기농 우유와 함께 싸주면 맛있고 영양만점이다. 오트밀 쿠키를 만들 때 건포도, 크랜베리, 말린 복숭아, 견과류 등 아이가 좋아하는 재료를 섞어 구우면 맛도 색다르고 영양도 높아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