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폭염이 무색한 토론토 주택시장

7월중 거래건수 올들어 최고치

지난달 토론토에서 주택과 콘도 거래 건수가 올들어 최다 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토론토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한달 광역토론토지역에서 기존 주택 9천9백채가 거래됐으며 평균가격은 60만9천236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해 10.6%나 상승했다.
콘도 평균 가격도 37만2천363달러로 4.1% 올랐다. 반면 토론토의 단독 주택 가격은 99만6천770달러로 올들어 처음으로 1백만달러 미만으로 내려갔다.
이와관련 협회 관계자는 “매물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단독주택 가격이 1백만달러 이하로 내려갔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해 7.1%나 오른 상태”라고 지적했다.
토론토와 함께 국내 주택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밴쿠버의 경우. 지난달 기존 주택 거래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 거래 가격은 1백14만8백달러로 16.2%나 뛰어 올랐다. 한편 경제전문지 이코노믹스는 최근호에서 캐나다 주택가격이 실제 보다 35%나 과다 평가됐다며 앞으로 거품이 가라앉으며 주택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에드몬턴의 주택시장 전문가인 힐리아드 맥베스는 “집값이 50%까지 폭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