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속 단속 카메라 적발 큰 폭 감소

MD 지방 정부 세수입 줄어 울상
카메라 효과 둘러싼 논쟁은 여전

고속도로 공사구간이나 학교 주변에 설치한 과속 단속 카메라 적발 건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단속 건수가 줄었다는 것은 여러 가지 의미로 해석된다. 운전자들이 그만큼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분석과 더불어 단속을 피하려는 첨단 기기의 등장 때문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지역방송인 WTOP가 메릴랜드 몽고메리 카운티와 프린스 조지스 카운티 경찰국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보면 P.G 카운티의 경우 2014년 7월부터 올 3월 말까지 단속 건수는 24만 703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2년 전 같은 기간 36만 548건보다 무려 3분의 1가량이 준 수치다.

몽고메리 카운티도 마찬가지다. 2년 전 45만 1972건에서 올해는 35만 5321건으로 20%가량 감소했다. 워싱턴 DC도 작년 통계에서 무려 50% 이상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 건수가 줄면서 지방정부의 수입도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다.

PG 카운티는 2013년 780만 달러의 순수입을 올렸지만, 올해는 460만 달러로 급감했다. 몽고메리도 각종 유지보수 비용을 뺀 순수익은 830만 달러에서 올해는 640만 달러로 줄었다. 교통 범칙금으로 예산을 충당하던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세수입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일부에서는 적발 건수 감소에 대해 운전자들의 운전 습관이 좋아졌다고 평가했다. 특히 단속 카메라는 월~금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하는데 그 이후의 시간에도 운전자들이 카메라 설치 지점을 통과할 때는 속도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웨이즈나 탐탐 등 카메라 지점을 알려주는 각종 첨단 기기로 운전자들이 카메라 설치 지점만 서행하고, 다시 속도를 높이는 등 실질적인 효과는 없다는 반론도 만만찮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