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나산 기도원 살인사건 용의자 ‘조울증’ 등 정신질환 앓아

법원 보석 불허…기도원측 사태 수습 나서

메릴랜드 안나산 기도원 살인 사건 용의자인 한인 김송수(30, 사진)씨가 정신 질환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김 씨의 어머니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들 김씨가 10살 때 조울증 진단을 받았으며, 이후 정신 질환으로 인해 여러 차례 정신과 시설을 출입했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이후 노숙자 쉼터 등에서도 거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의 어머니는 사고 발생 5일 전 친구의 권유로 아들을 안나산 기도원에 데려갔다고 말했다.
 
용의자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막 대하는 한인들 때문에 힘들었다면서 그렇게 자신을 대한 한인들에게 되갚아 주고 싶었다고 진술했다.
 
법원은 27일 오후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된 김 씨에 대한 구속 전 심문에서 그에 대한 보석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 씨의 법정 변호사도 사회 보장 소득으로 연명하는 김씨가 어떠한 금액이 책정되더라도 보석금을 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프레드릭 카운티 검찰은 “이번 사건과 같은 범죄는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라면서 앞으로 김 씨에 대한 정신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안나산 기도원 측도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한국에 출타 중이었던 원장 문석호 목사는 사고 소식을 접하고 급히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숨진 박충환(62) 장로의 유가족도 29일 메릴랜드 기도원 현장에 도착, 함께 수습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씨의 칼에 찔려 병원으로 후송됐던 박 씨의 부인 고애숙(58) 권사는 빠르게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 씨를 병문안했던 지인은 28일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이민국으로부터 영주권(그린카드)이 발급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들 부부가 기뻐했는데, 카드를 손에 쥐어보지도 못하고 남편을 먼저 저세상으로 떠나 보냈다”면서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