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 한국에선] 노인 냄새 그만…'노티켓'<노인 에티켓> 제품 뜬다

외모를 가꾸는 '꽃중년' '꽃노년층'이 늘면서 각종 냄새관리 제품 소비에서 이들의 비중도 높아지고 있다. '어반그래니(urban-granny, 세련된 50·60대 여성)'나 '노무(No more uncle, 세련된 중장년 남성)족'들이 소비주도층으로 등장한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최근 한 달(6월 17일~7월 16일)간 냄새제거용품 구매현황을 살펴본 결과, 50대 이상 고객의 향수 구매가 전년 대비 23% 늘었다. 치실과 치간칫솔의 경우 60·70대 고객 구매가 각각 52%, 31% 증가했다. 틀니세정제의 50대 이상 소비도 전년대비 53% 급증했다.

같은 기간 옷이나 가방 등에 밴 냄새를 제거해주는 공기탈취제를 구매한 50대 이상은 전년 대비 71%, 옷장 속 퀴퀴한 냄새를 잡아주는 옷장탈취제 구매는 65% 늘었다. '노티켓(노인 에티켓)' 관련 제품 수요가 증가하면서 시니어 고객을 타겟으로 한 냄새관리 상품도 다양해지는 추세다. G마켓이 경우 '시니어 4060 노인냄새 제거 농축 수제비누'나 천연 특허물질이 냄새와 악취를 잡아주는 '노네랄닥터' 등 관련 상품을 보강하고 있다. G마켓 관계자는 "외모에 신경 쓰며 젊게 사는 꽃중년, 꽃노년층이 소비의 주축을 형성하면서 이들을 타겟으로 한 제품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