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기지 이자율 오르자 재융자 '뚝뚝'

주택 론 중 차지하는 비율
2013년에 비해 '반토막'

모기지 이자율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올해 초 까지 인기를 끌던 재융자가 감소하고 있다.

LA타임스는 주택소유주들의 재융자가 2013년 정점에 달한 후 점차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 들어 30년 고정 모기지 평균 이자율이 4%를 넘어서면서 감소세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상반기에 총 1조1000억 달러의 주택 관련 융자가 이뤄졌으며, 이 가운데 재융자 비율이 70%에 달했다. 2013년 상반기에 재융자 총액이 8000억 달러에 근접한 셈이다. 하지만 올해 모기지 총액은 1조3000억 달러로 감소하며, 이 가운데 재융자 비율은 절반 정도에 불과할 것이라는 게 모기지은행연합(MBA)의 분석이다.

올해 재융자 총액은 6500억 달러에 그친다는 것이다. 이는 2013년 상반기 총액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무디스애널리틱스의 안드레 카바초-버고스 애널리스트는 "모기지 이자율이 상승하기 시작하면서 주택소유주들의 재융자는 눈에 띠게 줄고 있다"며 "특히 지난 수년간 3%대의 낮은 이자율이 지속되면서 이미 재융자를 필요로 하는 주택소유주들은 대부분 재융자를 받았다는 현실도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연방준비제도가 기준금리를 올리면 모기지 이자율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현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