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가끔 많이 먹긴 하지만…이게 문제의 폭식증?

폭식증은 어쩌다 한 번 하는 과식과는 다르다. 보통 건강한 사람들도 필요 이상 많은 음식을 먹게 될 때가 있다. 명절 연휴라든가 회식 자리를 떠올려보면 알 수 있다. 그런데 습관적으로 과식을 한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주 1회 이상 과식하는 행동이 3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면 이는 단순 과식이 아닌 폭식증이다.

폭식증이 있는 사람들은 먹는 양을 통제할 수가 없다. 배가 고프지 않아도 먹는 행동을 멈추기 어렵고, 이로 인해 죄책감, 자기혐오, 슬픔, 수치심 등의 감정이 일어난다. 또 창피하다는 생각 때문에 이러한 나쁜 식습관을 가족이나 친구들에게도 감춘다.

먹고 토하기를 반복하는 '식욕이상항진증'과도 다르다. 정기적으로 과식하고 부정적인 감정이 일어난다는 유사점이 있지만 폭식증이 있는 사람은 구토를 하지 않는다. 반면 식욕이상항진증 환자는 음식물을 비워내기 위해 구토를 하거나 이뇨제 혹은 설사약을 복용하는 습관이 있다. 폭식증이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체중에 대한 스트레스도 심하다. 폭식증 환자의 3분의 2는 비만이며 체중과 연관이 있는 질환인 심장질환, 고혈압, 제2형 당뇨병의 위험률 역시 높다.

이는 정신건강의 문제이기도 하다. 폭식하는 사람들의 상당수가 우울증, 불안증, 조울증, 약물남용 등의 형태로 정신장애에 시달리고 있다.

그렇다면 폭식을 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전문가들도 명확한 이유는 아직 모르지만 유전적 요인, 심리상태, 환경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폭식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다이어트를 하다가 폭식증으로 이어지는 사례들도 종종 있는데, 다이어트라는 하나의 요인이 폭식증을 촉발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아직 미지수다. 음식 이미지나 냄새에 과잉 반응하는 사람, 트라우마가 되는 사건을 경험한 사람도 폭식증이 나타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