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인호의 등산 이야기] 매리온 마운틴 트레일…샌하신토 정상을 가장 빠르게 오르는 루트

매리온 마운틴 트레일 Marion Mt. Trail
거리: 왕복 12마일
소요시간: 8시간
등반고도: 4500피트
난이도: 5(최고 5)
Season: 5월-11월
추천등급: 4(최고 5)


샌하신토 산맥(San Jacinto Mountains)의 지도를 보면 많은 등산로들이 거미줄처럼 연결되는데 특히 아이딜와일드에서 시작하여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트레일이 7개나 된다. 여기서 소개하는 매리온 마운틴 트레일은 트램웨이(Tramway)를 이용하지 않고 샌하신토 정상을 가장 단시간에 오를 수 있는 루트이다.

매리온 마운틴 트레일은 세 구간으로 나눌 수 있는데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PCT)과 만나는 처음 2.8마일 구간은 경사가 제법 급하지만 울창한 수목들이 햇빛을 가려주고 산새들이 지저귀는 소리가 있어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PCT에서 리틀라운드 밸리까지의 두 번째 구간은 길이 완만하면서도 주변의 경치가 수려하다. 또한 등정 도중 먼발치의 샌고고니오(San Gorgonio)와 마운틴 볼디를 볼 수 있다.

리틀라운드 밸리 캠프에서 정상까지의 1.3마일은 바위와 나무가 어우러진 샌하신토 특유의 지형을 보여준다. 지그재그로 올라가는 길목이 힘들지만 청량한 공기와 파인 트리의 향기가 산속에 은은하게 퍼져있어 기운을 북돋아준다.

정상 밑자락에서 롱밸리 험버파크 등 다른 지역에서 올라오는 길들과 합쳐지는데 이정표에는 정상까지 0.3마일로 되어있다. 곧이어 돌로 만든 대피소가 나오고 바위 무더기로 쌓인 정상 위에 서면 올라 올 때의 힘든 마음은 사라지고 상쾌한 기분만 남는다.

1800년대의 자연보호주의자 존 무어(John Muir)는 "샌하신토 정상에서 바라보는 경관은 이 세상의 그 어떤 곳보다도 장엄하다"고 말했다. 자연을 사랑하여 미 서부의 많은 산들을 답사했던 그의 배낭에는 빵 몇 덩어리와 녹차 반 파운드 담요 3장이 전부였다고 한다. 지금은 존 무어가 샌하신토를 등반할 때보다는 비교할 수 없이 등산로가 잘 닦여있고 표지판도 훌륭하게 설치되어있다. 다만 정상에서 펼쳐지는 경관을 보고 느끼는 마음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가는 길: LA에서 10 Fwy 동쪽으로 운전하여 팜스프링스를 못미처 나오는 243 Hwy 산길을 따라 20마일가면 왼편으로 매리온 마운틴으로 올라가는 길이 나온다. 이 길을 1.5마일 정도 올라가면 왼편으로 주차장이 나오고 오른편으로 등산로가 시작된다. 이곳은 야생보호구역이므로 먼저 아이딜와일드(10 Fwy에서 25마일 지점)에 있는 연방 산림국(US Forest Service)에서 등산허가서를 받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