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DC, 오늘부터 본격 더위

습기 높아 체감온도 100도

워싱턴 DC 지역 기온이 11일부터 급격하게 상승한다. 11일 최고기온은 93도, 12일은 92도, 토요일인 13일은 92도로 예보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13일 DC 지역 기온은 올해 들어 가장 더운 3일이자 혹서라고 설명했다. 미국 기상 관계자들은 3일 연속으로 최고기온 90도가 넘는 날씨가 지속될 시 혹서(heat wave)라는 표현을 쓴다.

더위는 12일~13일 사이 가장 극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추가로 습기도 높을 예정이기 때문에 체감온도는 100도가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번 더위는 13일 밤부터 내리는 비로 점차 수그러들 전망이며 평년기온을 유지하다 24일(수) 다시 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올해 들어 레이건 내셔널 공항 기준 기온이 90도가 넘은 일수는 8일, 볼티모어 인터내셔널(BWI) 공항은 2일이었으며 덜레스 공항은 아직 하루도 90도가 넘는 날이 없었다. 워싱턴 지역 공항의 집계 이후 가장 더웠던 해는 2010년이었다. 한 해 동안 레이건 공항에만 90도가 넘은 날이 67일, 볼티모어는 59일, 덜레스는 58일이었다. 레이건 공항이 가장 시원한 여름을 보낸 건 1905년으로 90도를 넘는 날이 7일밖에 없었다.

김영남 기자
kim.youngnam@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