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칼럼]명군, 출석을 불러보니-세종,정종,우남,박정희

김령의 퓨전에세이

‘왕을 참하라’ 라는 책, 작가는 백지원이다. 책 이름부터가 심상치 않다. 왕을 참하라니! “역사학자와 대중은 역사왜곡의 공범이다. 역사학자는 역사의 치부를 감추고 대중은 부끄러운 과거사를 보기 원치 않는다. 우리는 지금까지 굴절된 거울을 보고 살아온 것이다. 우리는 이제 신화나 소설이 아닌 진실의 역사를 당당하게 대할 만큼 성숙했다.”

이 작가의 말에 공감한다. 민주주의의 단점을 지적하는 베르베르에게 공감하는 현대인이라면 이젠 이런 책이 세상에 나와야하고 잘 소화해 낼 수도 있다고 생각되었다. 5만 원짜리 한국 돈 위에 신사임당의 초상을 얹기까지 왈가왈부 말이 꽤 많았던 걸 보면서 고국의 민주주의 참 많이 컸구나 실감 했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런 현상이 일본인들에게도 일어났으면 하고 바랬다. 두 번의 야만적 침략에 대해 아직도 진정한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그들에게도 역사왜곡 정신의 사슬을 풀어야 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묻고 싶어지기 때문이다.

김소운이 일본 중앙공론 ‘목량통신’에 “내 어머니가 문둥이라도 나는 우리 어머니를 클레오파트라와 바꾸지 않겠습니다.”라고 했던 발언에 대한 답을 그들은 아직도 하고 있지 않기에 하는 말이다. 이런 일들은 일본의 어른들이 자손들에게 똑바로 가르쳐 주어야 하는 것들이다. 잠시 말이 옆으로 간 듯하다.

작가 백지원은 조선왕 27명 중 명군은 세종과 정종뿐이요, 밥값을 한 왕은 5명, 죽 값 정도 한 왕은 성종 등 2명, 나머지 18명의 왕은 얼뜨기, 멍청이, 소인배, 덜 떨어지고 모자라는 무능한 임금이었다고 평했다. 23대 순조는 허수아비, 조선의 숨통을 막은 요망한 암닭 정순왕후, 안동김씨의 세도정치를 신랄하게 파헤치고 있다. 이 부분은 김동인의 소설 속에도 잘 나타나 있다. 김동인은 1900연대 태어났다. 이미 1세기도 전이다. 그래서 나는 그가 쓴 역사소설을 현대작가의 소설보다 더 믿는다.

그의 소설 속에 떠도는 이조말의 먹구름과 공기는 그간 우리가 TV속에서 보아온 수 많은 사극들과 다르다. 엄청난 제작비를 들여 호화찬란하게 만든 이런 사극들만 보아온 젊은이들이 진실한 역사의 모습에서 얼마나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지 모른다.

나도 하마터면 깜박 잊을 뻔했다. 그의 소설 속 “사멸의 거리, 아침저녁 불을 때느라 뭉겨오는 연기만 없으면 이 거무튀튀한 먹물바다 아래 사람의 생활이 있으리라고 누구나 뜻도 못할 것이다. 오십 리 평방의 먹물바다.” 이게 이조말의 한양의 모습이었다.

요즈음 고국의 역사드라마 징비록을 보고 있다. 14대 선조가 얼마나 한심했는지, 그런 인물들이 왕 자리에 앉아들 있었으니 임진왜란이 안 생기고 넘어갈 수 있었을까. 그러기에 36년 강점기가 온 것 아니냐고 소리치고 싶어진다. 왕도를 한양으로 정하면서 백성들에게 위엄을 보이려고 지은 궁궐이 얼마나 찬란했는지, 우리 조상의 기록보다 왜란 때 나베지마 나오시게의 기록을 보는 게 더욱 실감난다.

영의정 김하근의 첩, 쌀 스무 섬씩 밥을 지어 한강에 나가 배를 타고 고기에게 뿌려줄 때 굶은 백성 목숨 걸고 강물 속에 뛰어들어 그 밥 건져내오다 숨지고 잡혀가고 곤장 맞고, 그 벌 우리가 지금도 받고 있는 것 아닐까. 역사는 동일한 일의 반복이라 하니 잘못된 역사를 만들지 말아야 한다. 박근혜대통령, 여자의 몸으로 노심초사 동분서주 애쓰는 걸 보면서 희망을 가져본다. 미국까지 또 오신다니 그 마음 알 것 같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