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55세 이상 절반, "은퇴 저축 없다"

29%는 노후 대비책 아예 없어
사회보장연금 의존 비율 높아져
큰 사회적 부담될 것으로 전망

가구주가 55세 이상인 미국 가정의 절반이 은퇴를 대비한 저축을 전혀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회 회계감사국(GAO)이 소비자재정보호국의 2013년 설문조사를 분석해 지난 2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55세 이상 가정의 52%가 401(k)와 같은 별도의 은퇴 저축을 한 푼도 갖고 있지 않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은퇴 저축을 갖고 있는 48%의 가정은 다른 퇴직 연금이나 기타 자산을 갖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은퇴 저축이 없는 가정은 다른 자산도 없거나 극히 적었다.

은퇴 저축을 가진 가정의 경우 가구주 연령이 55~64세인 가정의 평균 저축액은 10만4000달러 65~74세인 가정은 14만8000달러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월 수령액으로 환산하면 각각 310달러 649달러가 돼 은퇴 저축을 가지고 있어도 생활비를 감당할 수준은 되지 못해 또 다른 소득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 결과 전체의 23% 가정은 공무원 연금 등 퇴직 연금은 있지만 은퇴 저축이 없었으며 전체의 29% 은퇴 저축을 갖고 있지 않은 가정의 절반 이상은 퇴직 연금조차 가입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 29%의 가정은 중간 금융자산이 1000달러 중간 연소득이 1만8932달러 중간 순자산이 3만4760달러에 불과했으며 특히 이들 중 절반에 가까운 41%는 소유한 주택도 없어 노후대책이 전혀 없는 무방비 상태였다.

보고서에서는 은퇴 연령대인 65~74세 가정의 경우에도 은퇴 저축이 없는 경우가 52%에 달했으며 이에 따라 절반 이상의 가정이 사회보장연금을 가장 큰 소득원으로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75세 이상으로 연령대를 높이면 가구 소득에서 사회보장연금이 차지하는 비율이 평균 61%에 달해 더욱 심각한 모습을 보였다.

또 많은 미국인들이 원래 예상보다 일찍 은퇴하고 있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최근 한 조사결과 55세 이상 근로자 가운데 46%가 66세 이후 은퇴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 66세 이후에 은퇴하는 사람은 14%에 불과한 반면 60세 이전에 은퇴하겠다는 응답자는 2%에 그쳤지만 실제로는 은퇴자의 36%가 60세 이전에 은퇴해야만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는 베이비 부머 세대의 고령화에 따라 센서스국이 2015년부터 2030년 사이에 65세 이상 인구가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가운데 제대로 은퇴를 준비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 앞으로 큰 사회적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