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15 할렐루야대회 '준비 한창'

26~28일 프라미스교회서 개최
강사는 '3맨 목회' 소강석 목사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할렐루야 2015 대뉴욕복음화대회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의 손길이 분주하다.

4일 뉴욕대한교회에서는 제3차 준비기도회가 열려 뉴욕교회협의회 회원 목사들과 성도들이 기도로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이날 김영식 목사는 '베드로처럼'이라는 제목으로 설교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베드로 같은 열정으로 예수님을 따라야 한다"며 "예수님과 가까이하고픈 열정이 있었기던 베드로를 본받아야 한다"고 설교했다. 이어진 특별 통성기도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미국과 조국을 위하여' '뉴욕동포사회의 복음화와 교계를 위하여' '할렐루야대회를 위하여' 등 주제를 놓고 한목소리로 기도했다.

이번 할렐루야 대회는 26~28일 3일 동안 프라미스교회(담임목사 김남수)에서 열린다. '잃어버린 법궤를 찾아오라(사무엘하 6장)'는 주제로 한국 새에덴교회 담임목사인 소강석 목사가 강사로 나선다. 소 목사는 지난 2006년 할렐루야대회 당시 최연소 강사로 초청받아 말씀을 전한 바 있으며 '3맨 목회'인 '맨땅 맨손 맨몸'을 강조하는 목회로 잘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교협 회장 이재덕 목사는 "40여 년 전 뉴욕에서 한인 교회를 개척한 1세대 목회자들도 대부분 은퇴하고 1세대 평신도들도 이제 육적으로 많이 지쳐 있다"며 "초대교회 같은 뜨거운 분위기가 다소 약화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번 할렐루야대회를 통해 뉴욕이 복음으로 변화되고 첫사랑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할렐루야2015 대뉴욕복음화대회 관련 문의는 718-279-1414 또는 646-270-9037로 하면 된다.

이주사랑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