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지아 주민들은 “가난해”

개인소득 3만9126달러…꼴찌에서 12번째
‘24/7월스트리트’ 주별 개인소득 비교


조지아 주의 개인소득이 지난 7년새 1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정보제공업체 24/7월스트리트는 최근 주별 개인소득(Personal Income) 증가율을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는 경기침체가 시작된 2008년부터 2014년 말까지 개인들이 받은 급여를 기준으로 이뤄졌다.
조지아 주의 개인소득은 지난 7년새 9.6%가 증가했다. 이는 50개주중 22위로 전국 평균을 웃도는 수치다. 그러나 1인당 평균 소득은 3만 9126달러로 12번째로 낮았다.
증가율은 높았지만, 1인당 소득은 여전히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기간 중 일자리 증가율은 -2.5%를 기록, 전국에서 8번째로 일자리 증가율이 낮았다. 이런 요인 때문에 실업률은 7.2%를 기록하면서 전국 최고수준을 보였다. 또 빈곤률도 19%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적으로 개인소득은 평균 8.9%가 증가했다. 주별로 보면 노스 다코다는 35.1%가 증가한 5만 5966달러를 기록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네바다주는 같은 기간 0.8% 증가에 그쳤다.
보고서는 노스 다코다와 텍사스 주와 같이 에너지 산업이 집중된 지역의 개인소득 증가율이 눈에띠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