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공포, 전율... 가위 눌리는 증상 왜 나타날까

새벽에 갑자기 잠이 깼는데 몸이 말을 안 들을 때가 있다. 흔히 가위에 눌렸다고 말하는 증상이다. 잠은 깼지만 머리를 옆으로 돌린다거나 팔다리를 들어올릴 수가 없다. 입이 벌어지지 않아 말을 할 수가 없고 목소리도 나오지 않는다. 가슴에 압박감을 느끼거나 몸이 짓눌리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이러한 경험을 처음 할 때는 두려움이 크지만 사실상 그렇게 걱정할만한 증상은 아니다. 가위눌림이라고 부르는 '수면마비'는 건강을 위협한다거나 특정한 질환이 있다는 표시는 아니다. 기면증의 한 형태로 짧게는 몇 초, 길게는 몇 분간 지속되는데 수면의 특정 단계에서 자주 일어난다.

아직 수면마비의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렘수면을 드나드는 이행 과정에 착오가 생기면서 일어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수면단계에는 '렘 무긴장증'이라고 불리는 현상이 일어나는데, 이때 신체 근육들이 무력해진다. 근육이 마비되는 상태에 이르는 이유는 잠을 자는 동안 부상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렘 수면 단계에서는 꿈을 많이 꾸게 되는데 근육이 마비된 상태를 유지해야 신체가 꿈에 반응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폭력적이거나 공격적인 꿈을 꿀 때 근육을 움직이게 되면 스스로의 몸을 다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이다. 렘 수면을 드나드는 과정이 자연스럽지 못하면 잠이 깨면서 가위에 눌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렘수면 단계로 근육이 마비된 상태이기 때문에 잠이 깬 뒤에도 한동안 근육을 움직일 수가 없다.

수면마비는 종종 환청이나 환각을 동반하기도 한다. 심지어 아래로 추락하고 있다거나 몸이 떠오르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만약 일생 단 한 번도 수면마비를 경험해본 적이 없다면 이것 역시 정상이다. 수면마비는 비교적 흔한 증상으로 65%의 사람들이 일생을 살면서 한 번 이상 경험하지만 어떤 사람은 평생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다. 다행인 것은 건강한 수면습관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면 수면마비 발생빈도를 낮출 수 있다. 규칙적인 수면시간을 유지하고 정기적으로 운동하고 잠을 방해하는 술과 같은 요인은 피하는 것이 좋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