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볼크스왜건, '미러링크'로 더 똑똑해진다

스마트폰과 차량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연결
스마트 워치로도 문 개폐, 주차 위치도 확인

볼크스왜건은 스마트폰과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연결하는 국제 표준 기술 '미러링크'(MirrorLink)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볼크스왜건은 지난 1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서 공개한 2세대 모듈러 인포테인먼트 플랫폼(MIB II)에 이어 삼성, LG, HTC 등 스마트폰에서도 조작 가능한 미러링크를 도입할 예정이다.

미러링크를 도입하면 앱-커넥트(App-Connect) 인터페이스인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도 함께 출시할 방침이다.

미러링크는 카커넥티비티컨소시엄(CCC)이 제안한 자동차-스마트폰 연결 표준이다. 스마트폰과 차량 AVN(Audio Video Navigation) 시스템을 연결해 화면과 스마트폰 기능을 연동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볼크스왜건은 iOS 및 안드로이드용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하던 '카-넷' 서비스의 애플 워치용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넷' 앱을 이용하면 원격으로 차 문을 열거나 잠글 수 있고 창문과 선루프 여닫힘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주차 위치를 파악하거나 차 경적을 울리고 비상등을 깜빡이는 것도 원격으로 가능하다.

애플 워치로 자동차 연료 탱크 및 전기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고 충전도 할 수 있다. 또 이 앱을 통해 최고 속도 또는 특정 지역을 설정해 놓을 경우 자동차가 범위를 벗어나면 애플 워치를 통해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카-넷' 적용 모델은 2014년형 일부 트림과 이후 나온 비틀, 이오스, 제타, 파사트, 티구안 등이다. 2015년형 모든 트림과 이후에 생산된 골프, 골프 GTI, 골프 R, 골프 스포츠바겐, e-골프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

아브달라 샨티 볼크스왜건 미주지역 부사장 겸 CIO는 "애플 워치용 '카-넷' 앱을 통해 구현된 첨단 기능들은 볼크스왜건이 제시하는 미래 커넥티드 카의 지향점을 보여준다"며 "지능형 자동차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