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H마트 브라이언 권 사장, “워싱턴 지역에 매장 더 열겠다”

“인터내셔널 마켓 지향…LA지역으로 확장”

“매나사스는 라티노와 아시안, 백인, 흑인 등 다양한 인종이 거주하는 지역입니다. 인터내셔널 마켓을 지향하는 저의 회사가 영업하기에는 딱 맞는 지역입니다. 다양한 상품이 풍성한 제대로 된 마켓을 선보이겠습니다.”

지난 25일 버지니아 매나사스 지점을 개점한 H마트의 브라이언 권 사장. 지난해 하반기부터 워싱턴·볼티모어 지역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권 사장은 이날 다양한 인종의 고객들이 몰리는 것을 보고 얼굴이 상기돼 있었다.
 
권 사장은 “우리 회사의 정체성 면에서 한인 고객들이 가장 핵심적인 층이지만 인터내셔널 마켓 측면에서는 라티노 등 다양한 타인종의 필요에 민감해야 한다”며 “로컬 히스패닉 벤더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라티노층도 좋아하는 상품을 대거 들여왔는데 어느 정도 통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H마트는 지난해 12월 23일 메릴랜드 엘리컷시티 지점을 개점한 데 이어 이날 버지니아 매나사스 지점을 열어 워싱턴·볼티모어 일원에 총 9개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권 사장은 “인터내셔널 마켓을 필요로 하는 고객이 있는 지역에는 H마트의 지점을 계속 열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지역과 시기를 밝힐 수는 없지만 워싱턴·볼티모어 지역과 LA등 서부 지역에 지점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