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산가족 다룬 영화 ‘국제시장’, MD주 상원 특별상영


주지사실 주최, CJ·중앙일보 특별후원
내달 4일…의회서 영화상영은 사상처음

 한국전 당시 흥남철수와 이산가족의 가장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국제시장’(영문명 Ode to My Father)이 메릴랜드주 상원에서 특별상영된다. 래리 호갠 주지사실이 주최하고 CJ엔터테인먼트와 워싱턴중앙일보가 특별후원하는 상영회는 내달 4일(토) 오후 4시 주도인 애나폴리스의 밀러 상원빌딩에서 열린다. 일반영화가 메릴랜드 주의회에서 열리는 것도 처음이지만 한국영화가 미국의 주의회에서 상영되는 것도 사상 처음이다.
 
주지사실은 영화 ‘국제시장’에서 무기를 버려가면서도 피란민을 구출한 미군의 인도주의적 작전과 재미이산가족 문제도 소개된 점을 높이 평가해 상영을 결정했다.
 
주지사실 관계자는 “메모리얼데이(25일)가 있는 5월에 미군과 한국군 출신 참전 노병들을 대거 초청할 할 수 있는 점도 높이 평가됐다”며 “5월말 한국을 방문하는 메릴랜드 방한사절단 단원들도 대거 참석한다”고 밝혔다.
 
지한파인 래리 호갠 주지사뿐만 아니라 한국계 퍼스트 레이디인 호갠 여사도 ‘국제시장’의 상영에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주지사실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워싱턴중앙일보는 지역 한인단체들과 민간외교 차원에서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4차례에 걸쳐 버지니아의 페어팩스와 주 수도인 리치먼드, 타이드워터, 페닌슐라 지역에서 참전용사 초청 국제시장 특별상영회를 개최했다.
 
박성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