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희선군, 하와이서 674파운드 청새치 잡아

메릴랜드 상록회 감사인 황창섭씨 가족이 최근 하와이에서 674파운드의 청새치(Blue Marlin)를 잡아 화제다.
 
황씨 가족은 손자의 봄방학 기간 하와이 마우이에서 휴가를 즐겼다.

휴가 도중 카나팔리에서 배를 빌려 태평양으로 1시간 가량 나가 배낚시를 했다.

이때 황 감사의 손자인 타일러 황(16·한글명 희선)군이 낚시로 674파운드의 청새치를 잡아 올렸다.

배 안으로 끌어 올리기까지 1시간 30분 동안 씨름해야 했다.

지역 언론은 낚시로 잡은 674파운드의 청새치는 올 들어 두 번째로 큰 것이라고 보도했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