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주춘향 ‘진’에 조이정 학생

내달 22일 한국 춘향대회 출전

18일 북버지니아커뮤니티컬리지(NOVA) 문화센터에서 제5회 미주춘향선발대회가 열렸다. 한미예술재단(이사장 이태미)이 진행한 아태문화축전의 일부로 일린 올해 대회 진에는 뉴욕주립대(SUNY) 알바니 캠퍼스에 재학 중인 조이정(22) 양이 선정됐다.

조이정 양은 미주 대표로 내달 22일 한국에서 열리는 춘향선발대회에 출전한다. 조 양은 “진에 선정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한국에 미주 한인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5월 졸업을 앞둔 조 양은 “미국에서 한글학교 교사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도 미국 한인 사회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미주 춘향대회에서는 김수연 양이 선으로 선정됐고 프리실라 권·장소현·크리스틴 스톡스가 각각 미·정·숙에 올랐다. 올해 심사는 차연자 한국무용 교사, 김은송 한국규방문화원장, 이문형 우리역사문화미주교육원장, 이희경씨, 정현숙 수도권 메릴랜드 한인회 수석부회장, 박윤숙 뉴욕한국국악원장이 맡았다. 이들은 참가자들이 준비해온 장기자랑을 비롯해, 존경하는 한국의 위인, 춘향에 대해 아는 점, 한국 문화에 대한 생각을 묻고 점수를 매겼다.

김영남 기자
kim.youngnam@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