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해영 산부인과 전문의가 말하는 여성 건강검진

70세 여성이 갑자기 아랫배가 불편하다고 찾아왔습니다. 이분은 6년전에 항문암 수술을 받고, 자궁에 조그마한 섬유종이라는 양성종양이 생겼는데 3개월에 한번씩 초음파 검사로 이 종양을 살피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다른 가족들의 건강문제로 자신의 건강관리를 한 일년 못하다가 이제 갑자기 아파서 찾아온 것입니다. 검사결과 4cm 였던 섬유종 근종 옆에 11cm 정도의 복잡한 모양새의 혹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이 혹은 액체와 고체가 섞여있는 혹이데, 아무래도 수상해서 이혹을 빨리 없애기로 결정하고 수술을 했습니다. 워낙 항문암으로 수술을 해서 골반부위가 해부학적으로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일단은 신장에서 방광으로 가는 오줌 줄이 위치가 변해 있어서, 비뇨기과 전문의가 오줌줄 ureter에 카테타를 꼽아서 보호하고, 집도를 시작했습니다. 물론 혹시 항문암이 어디로 번져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와과 전문의와 같이 집도를 하였습니다. 개복을 하고보니 액체와 고체가 섞여있는 보기에는 양성 종양같은 큰 혹이 자궁 중심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퇴화성 섬유종 즉 degerating fibroid라는, 양성 종양도 이 비슷한 모양새라서, 큰 걱정 하지 않고 병리실에 보내서 조사했더니 carcinosarcoma라는 희귀한 종류의 암 이었습니다.

자궁에 생기는 암 전체의 3%정도를 차지하는 이 암은 암육종이라고도 하는데 이것저것 암 종류가 섞여있고, 보기보다 훨씬 경과가 안좋은 암입니다. 이분은 수술로 이 암덩어리를 다 도려낸 후에 지금 약물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70세 여성의 케이스에서 몇 가지 교훈이 있습니다.

첫째로, 암이 한번 있었던 분들은 다른 암이 생길수 있는 확률을 생각하고, 몸에 종양이 있는 경우에 꼭 정기적으로 진찰을 받고, 조금 이상해 지면 당장 제거해야 합니다. 이 환자는 2년 정도 괜찮다가, 검진을 소홀히 했기에 일년 안에 이상한 암이 생긴 것입니다.

둘째로, 나이가 들면 애를 낳을 것도 아니니까, 산부인과 갈 일이 없다는 그런 소리가 있는데, 사실 암들은 나이가 들어서 더 생길 확률이 높아지는 것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10대 20대에 암으로 사망했다는 소리는 못 듣지만, 40대 50대에 주위에서 유방암이나 난소암으로 장례식이 있다는 얘기는 가끔 듣습니다. 이번 케이스도 70세 여성의 암육종이라는 희귀한 암인데, 젊은 사람에게 생기는 병이 아닙니다. 그러니까, 차도 오래되면 고칠 것이 많듯이, 사람 몸도 나이 들면 병이 생기고 고칠 것 이 더 많아지는 것입니다. 특히 암 경우는 나이 들어서 많이 생기니까, 더욱 더 신경을 써야 하겠습니다.

문의 : 213)739-102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