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음식과 볼거리 풍성한 ‘테이스트 오브 애난데일’ 개최

6월 3일에 첫행사…한식등 다양한 음식 소개
수익 전액 지역 청소년 개발 프로그램에 사용

제1회 테이스트 오브 애난데일(Taste of Annandale)이 6월 13일(토)에 열린다. 애난데일 우체국 부근 톰 데이비스 드라이브 선상에서 열리는 이날 행사에는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들어선다. 1회 행사는 페어팩스 카운티 메이슨 디스트릭트와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국, 지역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교회 및 봉사단체, 그리고 한인을 대표해 버지니아한인상공인협회(회장 스티브 리)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행사 관계자들은 16일 애난데일 곰바우 앞 주차장에 사전답사 겸 행사 홍보차 방문했다. 행사를 총괄 담당하는 클래런스 브라운 애난데일 감리교회 목사는 “한국 음식을 비롯해 중동, 스페인, 아프리카 음식 등 약 30개 음식 벤더가 들어설 것”이라며 “인종을 불문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음식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하나의 커뮤니티를 만드는 게 이번 행사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페니 그로스 메이슨 디스트릭트 수퍼바이저는 “이번 행사의 수익은 모두 지역 청소년 개발 프로그램에 들어갈 것이다. 좌절하거나 힘들어하는 아이들에게 우리 커뮤니티가 뒤에서 지켜주겠다는 것을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국 건 리 경정은 “최근 페어팩스 카운티의 범죄율이 계속해 줄어들고 있다. 모두 다 지역 커뮤니티가 협조해 준 결과”라며 “이번 행사에 많은 분들이 참석해 커뮤니티 의식을 키우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티브 리 상공인협회장은 “한인타운 중심에서 열리는 만큼 많은 한인들이 참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공인협회 고문을 맡은 홍일송 전 버지니아한인회장은 “이번 축제는 한인들이 가장 쉽게 미 주류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분들이 한국 음식 및 문화를 홍보하고 또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찰국과 소방국의 칠리 요리 대결, 요리 시연, 아이들을 위한 각종 게임 섹션이 준비됐다. 현재까지 꿀돼지 삼겹살, 장원반점, 펠리스, 시루 등 한인 식당과 주크박스 다이너, 스프링필드 마켓 등 지역 식당들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문의: 703-946-4087(글렌다 올메다, 행사 준비 담당자)
김영남 기자
kim.youngnam@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