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건강이야기] 속으로 "먹지 마" 외치면 실제 식탐 억제 도움

눈앞에 군것질거리나 고소한 빵 냄새가 날 때 군침이 돌게 된다. 뱃살을 걱정하면서도 기어코 자제력을 잃고 음식에 손이 간다. 이럴 때 머릿속으로 "먹지마!"라고 외치면 실제로 식탐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심리학과 알렉사 툴렛 박사가 학부생들을 대상으로 '진행-정지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신체적인 행동보다 마음속으로 하는 생각이 더 많은 집중력을 발휘해 이 같은 결과를 나타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학생들에게 기호들이 등장하는 화면을 보여주고 버튼을 누르거나 누르지 않는 테스트를 받도록 했다. 테스트의 점수결과와 자제력 사이의 연관성도 확인했다. 이어 2차 과제를 동시에 수행하도록 했다. 이 실험이 바로 내부 목소리와 식탐에 대한 절제력을 설명하는 근거가 된다.

연구팀은 학생들이 진행-정지 테스트를 하는 동안 버튼을 누르지 않는 나머지 한 손으로 원을 그리거나 마음속으로 '컴퓨터'라는 단어를 반복적으로 외치도록 했다. 그 결과, 손으로 원을 그리는 학생들보다는 마음속으로 '컴퓨터'라는 단어를 반복적으로 외친 학생들이 진행-정지 테스트에서 더 많은 실수를 하는 경향을 보였다.

신체적인 행동보다 마음속으로 하는 생각이 더 많은 집중력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즉 마음속으로 특정한 단어를 계속해서 외치면 원래 하려고 했던 행동을 저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식탐이 생길 때도 "먹지마"라는 말을 반복적으로 외치게 되면 먹으려고 했던 행동을 가로막을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