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메라타 퍼시피카' 멤버 합류…"LA서도 연주해요"

'에이버리 피셔 그랜트' 수상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틴 리

"수상자 선정 과정이 워낙 철저하게 비밀로 붙여지기 때문에 주최 측으로부터 수상 축하 전화를 받기 직전까지 전혀 예상을 못했습니다. 아직도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기쁘고 보람됩니다."

줄리아드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후 퀸즈 칼리지의 애론 카플랜드 음대 교수로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크리스틴 리는 최근 수상한 '에이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는 음악가로서 생애에 큰 터닝포인트가 되는 상이 될 것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않는다.

최근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수석 연주자로 활동하는 '카메라타 퍼시피카'와 계약, 이 실내악단과의 연주회차 LA에 머문 크리스틴 리는 뉴욕으로 떠나기 직전 인터뷰를 마치며 "올해는 저에게 최고의 해인 것 같다"고 그동안의 일을 들려준다.

"사실 제가 바이올린을 배우게 된 것은 우연한 일이었지요. 아빠(서강대 화공학과 이광순 교수)가 교환 교수로 미국에 오시게 돼 7세 나이에 가족과 함께 왔을 때만 해도 저는 피아노에 마음이 갔었어요. 그런데 부모님이 간편하게 들고 올 수 있는 바이올린을 임시로 배우라고 하셔서 손에 들게 된 것이 바이올리니스트로 살아가게된 운명"이었다고 설명한다.

서울시립 오페라단 창립 멤버인 성악가 어머니(김희균)의 영향으로 어려서 부터 음악을 자주 접하며 "음악이 그저 좋았다"는 크리스틴은 미국에 와 바이올린을 본격적으로 배우게 됐다.

올해 크리스틴리와 함께 에이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를 받은 사람은 그를 포함 모두 4명. 후보자의 음악적 성취도, 주변 평가, 공적인 활동, 주변에 끼치는 영향력 등을 두루 고려 매년 악기 연주자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링컨 센터 에이버리 피셔 위원회에서 선정하지만 에이버리 피셔 프라이즈와는 다른 상이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결합해 대중화 하는 프로젝트를 시도하는 첼리스트 요-요 마를 롤 모델로 삼는다는 크리스틴 리는 "특별히 대중에게 겸손하게 다가가는 그의 태도를 본받고 싶다"며 연주 잘하는 음악인보다 인성이 훌륭한 음악인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염원한다.

줄리아드 예비학교를 거쳐 줄리아드 대학과 대학원을 졸업한 크리스틴 리는 링컨 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멤버로 활동 중이며 라비니아 페스티벌, 라 호야 페스티벌, 엘 시스테마 체임버 뮤직 페스티벌 등에 참가하는 등 전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이자크 펄만의 제자였으며 줄리아드의 전설적인 교수 도로시 딜레이를 사사한 크리스틴 리는 세인트루이스 심포니,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러시아 우랄 필하모닉, KBS 교향악단 등 세계 교향악단과도 협연했다.

올 10월부터 카메라타 퍼시피카의 정식 단원으로, 샌타 바버러와 LA에서 정기적으로 연주회를 가질 계획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