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앙글동산: 홍미영(서북미 문인협회원)


무 껍질을 벗기며

부엌 창가에서
하얀 무에 환하게 감긴 햇살을 한 올씩 걷어내고 있을라면
순백의 결따라 묻어나는
매운 무 향이 탐스러워 한입 사각 베어문다

튼실한 푸른 청은 잘 말려서
시래기를 해도 좋으련만
살림이 알뜰하던 엄마 생각이 난다

한 겨울에 나를 낳고
딸낳은 죄로 시어머니 눈치가 보여
열흘도 안돼 냇물에 빨래를 나갔다지

찬물에 무를 씻을 때면
저절로 떠오른다 그말은

쉰밥 아까와 물에 헹구어 먹던 엄마
수채구멍에 하얀 밥알들 토해댈 때
눈가 따라 한 방울씩 고이던 엄마의 눈물
엄마 왜 그리 살았어

김치밖에 잘 하는 것이 없는 엄마가
사남매 먹이려고 김장 백오십 포기를 할 때면
동네 이쁜이 아줌마도 순덕이 아줌마도
좁은 우리집 방안 가득 차지하고 앉아
팔뚝 걷어붙이고 양념을 버무렸었는데

재개발 철거 주택 되어
모두 제 살길 찾아 그 곳 떠난 지금
갑자기 보고 싶다 아줌마들 얼굴

☙ 중앙대 약학학사, 서울대 약학석사 졸업
1996년 도미, 플로리다 주립대 문헌정보석사 졸업
2003년 귀국 경희의료원, 건양대병원 등 관리약사 근무
2007년 도미 타코마 거주, 미국약사,약물치료학 전문약사 취득
2014년 뿌리문학신인상 시부문 우수상 수상,
현재 아이다호 주립대 약학박사 과정 수료 중,
페더럴웨이 소재 New Albertson's Savon 체인약국 스태프 약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