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이야기] 10대에 아빠 되면 장애아 낳을 위험 쑥↑

10대의 어린 나이에 아빠가 되면 20대와 비교해 아이에게 유전적 결함을 물려줄 가능성이 훨씬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연구팀이 2만4000여명의 부모와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의 결과다. 연구에 의하면 10대 아빠의 정자를 20대 아빠의 것과 비교했을 때 아기의 선천성 결함 위험을 증가시키는 DNA 변이가 30%나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제까지 정자 속의 DNA 변이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교과서를 다시 써야할 만큼 뜻밖의 것"이라며 "하지만 왜 10대 남성의 정자가 DNA 변이율이 더 높은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자나 난자를 만드는 생식세포에서 일어나는 DNA 변이는 자손에게 영향을 주는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 의하면 10대 남성의 생식 세포는 10대 여성의 생식 세포와 비교했을 때 DNA 변이율이 6배나 높았다.

연구팀은 "10대의 젊은 아빠들에게서 태어난 아이들 중에 자폐증과 조현병(정신분열증), 척추갈림증 등 유전적 연관성이 있는 장애 위험이 높아지는 이유가 이번 연구결과로 설명이 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왕립학회보(The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