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스포츠 유망주들 대학 진학 ‘화제’

축구·풋볼서 실력 인정받아…차세대 스타 예감 
대니얼 권·스테파니 신·송예준·케빈 황 선수

축구와 풋볼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 메릴랜드 내 한인 고교생 스포츠 유망주들이 실력을 바탕으로 잇따라 대학 진학에 성공, 화제를 모으고 있다.
 
뛰어난 실력으로 고교 축구계를 평정한 대니얼 권(서버나 팍 고교). 권 군은 지난 4일 ‘내셔널 사이닝 데이’(National Signing Day) 행사에서 애나폴리스에 위치한 해군사관학교 진학 서류에 공식 서명했다.
 
해군 사관학교는 올해 축구 선수로 모두 8명을 뽑았다. 권 군은 8명 중 첫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권 군은 미국 내 대학 축구 랭킹 5위까지 모두 스카우트 제의가 왔지만, 축구보다는 더 넓은 공부를 통해 아시안으로 미국 사회에 깊이 파고들고 싶어 해군 사관학교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권 군은 11학년 때 이미 메릴랜드 올해의 선수상을 받는 등 일찍부터 고교 축구 무대를 석권했다. 학업성적도 뛰어나 GPA 성적이 평균 4.0을 넘었다.
 
몽고메리 퀸스 오차드 고교에 재학 중인 케빈 황 군은 조지 워싱턴대학에 합격했다. 아마추어 축구 선수로 활동한 부친의 영향을 받아 그는 12학년에서 6골을 기록했다. 6골 중 무려 4골은 팀의 결승골로 기록됐다.
 
같은 학교 여자 축구부에서 미드필더로 활동하는 스테파니 신 양은 컬럼비아 대학 진학을 결정했다. 4년간 학교 대표팀 주전으로 활동한 신 양은 2013년 공동 주장을 맡았고 MVP도 수상했다. 지난해 가을 미드 어틀랜틱 지구에서는 랭킹 12위를 기록했다. 학업 성적도 GPA 4.49를 기록하는 등 탁월한 능력을 선보였다.

 한인 등 아시안으로서는 한계를 보이는 풋볼 종목에서 마운트 헤브런고교의 송예준 군이 뉴욕의 와그너대학교(Wagner College, 디비전1 FCS)에 진학한다. 10학년부터 3년간 팀 주전 인사이드 라인백커(Inside linebacker)로 뛴 송 군은 2014년 시즌 10게임에서 솔로 태클 80개와 태클포로스(Tackle for Loss) 16개를 기록하며 50년 된 마운트헤브런고 풋볼팀 개인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6피트 220파운드의 체격으로 강력한 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왔다.

 허태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