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나님의 과학] 웨어러블 신앙

조철수 교수/ 남침례신학교

현대인에게 스마트 기기는 현대문화의 동반자이다. 보는 것, 듣는 것, 느끼는 것 등 거의 모든 것을 어디에서나 누릴 수 있도록 스마트 기기는 작동한다. 이제 인터넷은 지구를 초월해 우주공간에서도 실현되려고 한다. 미래의 웨어러블 기기는 몸의 일부가 되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인식을 못한 채 모든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게 된다. 스마트 기기는 현대인과 동일하게 사고하고 움직이는 지능화된 문화로 진화하여 현대인의 생활문화에 깊게 들어오고 있다.

현대과학기술은 웨어러블 기기를 발전시켜 가상세계를 쉽게 조절하도록 유도한다. 독서를 통해 펼쳐보던 상상이 게임이나 영화에서만 보았던 가상공간이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실공간으로 구현되어 인간은 가상공간의 주체가 되고 지능적으로 실공간을 조정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 안경과 스마트 와치로 시작된 웨어러블 기기는 스마트 홈과 스마트 병원으로 확장되어 현대인 일상생활과 건강 및 치료를 관리하려고 한다.

성경은 웨어러블 신앙을 강조하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을 마치 옷을 입은 것처럼 늘 기억하고 실천할 때 인생이 바로 세워질 수 있다. 현대인의 육체적 건강은 과학기술로 탄생된 웨어러블 기기가 책임진다면, 하나님의 말씀을 늘 지니고 사는 현대인은 영적 정신적 건강을 얻을 수 있다.

초대교회 중 사데교회는 섬유와 의류 사업이 발달한 지형적으로 안전하고 부유한 소아시아 사데의 도시교회였다. 이 교회성도는 물질적으로 문화적으로 부유했지만 말씀과 은혜에 배고픔도 없고 영혼과 하나님 나라에 대한 갈증도 없었다. 안일함에 신앙의 실천은 형식적인 예배에 그쳤고 물질과 시간에 대한 온전한 헌신도 없었다. 요한계시록은 이 교회를 살았다 하는 이름은 있으나 실상은 죽었다라고 표현한다. 그러면서도 옷을 더럽히지 않고 흰 옷을 입고 나와 함께 다니는 자가 있다고 일깨워준다. 형식적이고 나태한 종교생활에 빠진 이들을 경계하면서 모든 생활이 흰 옷을 입음으로 거룩하게 되기를 촉구하고 있다. 즉 웨어러블 신앙을 회복하고 지키라는 것이다. 웨어러블 신앙은 형식이나 널뛰기하는 신앙태도를 배격한다. 옷은 늘 입고 있다. 모든 공간과 시간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채우는 신앙이 현대인의 영성 실천을 이끈다.

goodchul@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