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커 예수 히피 사도… 온 몸으로 재연한 고난

'사막에서의…' 개봉 맞아
기독잡지가 꼽은 '예수 영화'

2014년은 성경 내용을 바탕으로 한 할리우드 영화가 쏟아져 나온 해였다. '선 오브 갓'부터 대런 애로노프스키 감독 러셀 크로우 주연의 '노아' 리들리 스콧 감독 크리스천 베일 주연의 '엑소더스'까지 쟁쟁한 감독들과 배우들이 너도나도 스크린에서 성경을 다뤘다.

한편 2015년은 '예수'를 다룬 영화의 해가 되지 않을까. 최근 톱 배우인 이완 맥그리거가 영화 '사막에서의 마지막 날(Last Days in the Desert)'에서 광야의 예수를 연기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지난달 선댄스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영화는 곧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한 올해 선보일 영화 '벤허(Ben-Hur)'에서도 예수가 등장한다.

두 영화 개봉을 앞두고 기독교 잡지 '렐러번트 매거진(Relevant Magazine)'은 예수를 다룬 영화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영화(배우)를 골라 소개했다.

◆요한복음(The Gospel of John.2014)=역사적으로 기록된 사실에 기반해 예수 역할을 만들었다는 것이 인상깊다. 영화 속 예수(셀바 라살링감)는 아람어를 구사한다. 또한 이 배우는 서양 사람이 아니라 인도 타밀족 혈통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영화는 넷플릭스(netflix)에서 시청 가능하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Jesus Christ Superstar.1973)=지금까지도 뮤지컬 무대에서 사랑받고 있는 이 작품은 뮤지컬이 원작. '록 오페라' 장르를 구사하는 예수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로커 예수 히피 사도들의 등장으로 충격을 안겨줬다. 당시 기성세대의 관점에서 벗어나 젊은이들의 관심을 끌며 파격 행보를 일삼은 영화(뮤지컬)다.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The Passion of the Christ.2004)=멜 깁슨이 만든 이 영화는 예수의 고난을 스크린 위에 적나라하게 보여줘 화제를 모았다. 성경 내용을 다룬 영화 가운데 가장 성공적이었던 작품이다. 예수 역을 맡았던 짐 카비젤은 실제로 촬영중 채찍에 잘못 맞아 등이 찢어지고 어깨가 탈골되고 폐에 물이 차고 벼락을 맞기도 했다. 그는 "영화 막바지 촬영중에는 너무 몸이 안 좋아서 따로 분장이 필요없었다. 의사가 이대로 촬영을 진행하면 목숨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고 했다"며 "촬영중에 내가 죽으면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 돌아올 것이라고 생각해서 강행했다"고 간증하기도 했다.

◆마리아 예수의 어머니(Mary Mother of Jesus.1999)=이 영화에서 예수를 연기하는 크리스천 베일은 이밖에도 지난해 모세를 연기하고 배트맨.카우보이 역할도 맡았었다.

◆더 바이블 선 오브 갓(The Bible.2013 Son of God.2014)=영화에서 예수 역할을 맡은 디오고 모가도는 아마도 역대 예수 배우 중 가장 잘 생긴 예수가 아닐까. 감정 연기와 아름다운 미소로 스크린을 장식한 배우.

◆예수(Jesus.1979)=예수를 다룬 영화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이 시청한 영화. 영화를 홍보한 단체 이름 또한 '지저스 필름 프로젝트'로 영화를 수백 개 언어로 번역해 여러 나라에 전파했다.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The Last Temptation of Christ.1988)=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영화로 당시 예수의 모독을 그렸다는 이유로 종교 집단의 강력한 반발을 샀다. 가장 큰 파란을 일으킨 '예수 영화'.

◆신묵시록(Jesus of Nazareth.1977)=6시간 내내 이어지는 영화 동안 예수 역할을 맡은 주인공 로버트 파월은 딱 한 번 눈을 깜빡인다. 파란 눈의 예수는 진지하고 강렬한 눈빛으로 영화를 이끌어 간다.

이주사랑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