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공관절 수술비 제각각

병원마다 편차 심해
1만 달러 이상 차이

LA지역 병원들의 인공 관절 수술비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최근 공개된 블루크로스블루실드 보고서에 따르면 LA와 롱비치 지역 병원의 경우 허리 인공 관절 수술비로 최저 1만7260 달러에서 최고 4만6448 달러를 청구했다. LA와 롱비치 병원의 진료 비용 격차는 보스턴(313%)에 이어 전국 2위 수준이었다.

이처럼 병원 간 진료 비용 격차가 크자 '바가지 진료비'를 부과하는 병원이 많은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LA와 롱비치 병원은 무릎 인공 관절 수술비의 경우에도 2만869 달러~3만3924 달러로 차이가 컸다. 오렌지카운티 역시 1만8179 달러~3만6389 달러로 비슷한 수준의 진료비 격차를 보였다. 반면 프레즈노는 같은 수술의 진료비 격차가 1%에 불과해 대조를 보였다.

샌디에이고의 경우 무릎 인공 관절 수술비가 평균 4만1042 달러로 전국에서 다섯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용석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