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추위도 전염…남 떠는 것 보면 나도 '부르르'

몸을 부르르 떨며 추워하는 사람을 보면 주변 공기가 왠지 더 싸늘해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기분 탓인 것 같지만 실질적으로 추위가 전염되는 성질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다른 사람이 추워하는 모습만 봐도 자신의 체온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영국 서섹스 의과대학 연구팀이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36명의 실험참가자들에게 8편의 동영상을 보도록 했다. 이 영상들에는 따뜻한 물이나 차가운 물에 손을 담그는 장면이 담겨 있다. 물이 따뜻한지, 차가운지의 여부는 시각적으로 분별이 가능하도록 해두었다.

실험참가자들이 이러한 장면을 지켜보는 동안 연구팀은 그들의 손 온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놀랍게도 차가운 물에 손을 담구는 장면을 보는 동안 실험참가자들의 손 온도가 0.2℃ 가량 떨어지는 결과가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신경정신과학자 네일 해리슨 박사는 이 대학의 온라인 뉴스게시판을 통해 "인간은 완전한 사회적 동물"이라며 "인간의 성공은 복잡한 사회에서 다른 사람들과 얼마나 잘 상호 소통하고 교류하는가의 여부에 따라 결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다른 사람의 감정에 즉각적으로 공감하고, 상대의 생각이나 기분을 예측할 수 없다면 성공하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즉, 이번 실험은 '공감'이라는 인간의 능력에 기인한 현상이다. 상대가 차가운 물에 손을 넣었을 때 느끼는 생리적 변화와 기분에 동화되면서 이와 같은 실험결과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미국 과학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발표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