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관용과 배려는 타고난 성격보다 교육이 좌우

시카고대학교 신경과학과 연구팀이 아이들의 뇌를 측정해 너그러움의 정도를 파악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관용과 배려가 어디서부터 생기는 것인지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이 연구팀의 주장이다.

연구팀은 아이들의 사회적, 도덕적 행동이 어떻게 발현되는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뇌전도 검사를 이용해 3~5세 사이 아동 57명의 뇌파를 기록했다.

아이들은 뇌 검사를 받는 동안 남을 돕는 친사회적인 캐릭터와 남에게 피해를 끼치는 반사회적인 캐릭터가 등장하는 짧은 애니메이션을 보았다. 영상을 본 뒤에는 연구팀으로부터 스티커를 10장씩 나누어 받았다.

그리고 연구팀은 아이들에게 스티커를 익명의 다른 아이들에게 나눠줄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그 결과, 아이들은 평균 1.78개의 스티커를 다른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0개 중 2개에도 미치지 않는 수준이다. 아이의 성별이나 나이에 따라 변별되는 차이는 없었다.

스티커를 거의 혼자 차지하겠다는 의식이 두드러졌지만 아이들이 성장을 하면서 점점 다른 사람에게 베풀 수 있는 의식을 갖게 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즉 후천적인 영향이 크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사회적 행동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을 보는 동안 측정한 뇌전도 검사를 통해 특정 신경 반응이 일어난다는 점도 발견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진 데세티 연구원은 이 대학의 뉴스게시판을 통해 "아이들이 스티커를 공유하는 태도는 친사회적인 행동의 일종"이라며 "아이들의 뇌에서 도덕적 행동의 근간이 되는 무의식적 혹은 의식적 신경반응이 측정됐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