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꽁꽁 숨어있던 고려 불화 온라인으로 보세요

'반출 금지' 조건 때문에 한국 전시 못한 수작
고려청자.분청사기 등 한국 유물 781점 포함
아시아 유물 4만여 점 저작권 제한 없이 공개

스미스소니언박물관 소장품 사상 첫 공개

워싱턴DC에 있는 스미스소니언박물관이 온라인을 통해 한국 고려청자와 불화 등을 공개했다.

새해부터 박물관 웹사이트(open.asia.si.edu)를 통해 공개된 아시아 유물은 모두 4만691점이다. 사상 처음으로 인터넷을 통해 아시아 유물이 대거 공개된 것. 모두 박물관 내 프리어.새클러 갤러리 소장품으로 고화질 사진으로 정리됐다.

여기에 포함된 한국 유물은 모두 781점으로 수묵화와 고려 불화 고려 청자 조선 분청사기 도자기 병풍 등이 있다.

이 가운데 불화 3점은 일찌감치 한국에서도 눈독을 들이던 수작이다. 버드나무 가지를 한 손에 쥔 관음보살 수월관음과 지장보살 그리고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여덟 보살이 등장하는 그림이다. 전세계에 현존하는 고려불화는 160점가량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가운데서도 이 세 작품은 수준급에 속한다.

지난 2010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고려불화대전' 특별전을 추진하며 이 유물 대여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던 적이 있다. 바로 불화를 기증한 찰스 랭 프리어가 '외부 반출 금지'라는 조건을 달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온라인을 통해 공개된 한국 도자기는 모두 517점이며 12세기 말에서 13세기 초 전북 부안 유천리에서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정병 형태의 고려청자가 포함돼 있다. 사진이 공개된 산수화와 불화는 모두 15점이다. 겸재 정선의 작품 5점도 소개됐으나 설명서에는 모조품으로 구분돼 있다.

이번에 공개된 작품 중 78%는 단 한번도 전시된 적이 없는 소장품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의미가 크다.

박물관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체 작품의 90% 이상을 고해상도 이미지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며 "상업적인 용도가 아니라면 누구나 저작권 제한 없이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주사랑 기자/ jsrl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