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발암 원인 3분의 2 돌연변이 탓, 조기 발견·치료에 힘써야"

존스홉킨스 의대 연구 결과

발암 원인의 3분의 2는 우연히 발생하는 돌연변이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존스홉킨스 의대 연구팀은 머리와 폐.피부 등 암 발생이 가능한 31가지 인체 조직에서 줄기세포가 일생 동안 분열하는 횟수와 이 조직에서 암이 발생하는 확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31가지 암 중 백혈병.췌장암.난소암.골암을 포함한 22가지는 유전적 요인이나 식습관 등 환경적 요인과 무관하게 세포분열에서 우연히 생긴 유전자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데일리뉴스가 2일 보도했다.

하지만 흡연과 관련이 있는 직장암.기저세포암.폐암 등 나머지 9가지 암은 유전과 환경 속의 발암물질 환자의 생활습관 등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연구진은 모든 암의 65%는 세포 분열 시 발생하는 돌연변이에 의한 것이며 생활 방식을 바꾸는 것도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수많은 종류의 암을 모두 예방하는 데는 역부족이므로 조기 발견에 따른 치료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버트 포겔스타인 존스홉킨스대 종양학자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암 선고를 받으면 암이 생긴 이유가 있을 것이라 믿고 원인을 찾기 시작하며 생활습관이나 환경적 영향일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 운이 없었던 것이라고 보는게 맞다"고 말했다.

황주영 기자/ sonojun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