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김인호의 등산 이야기] 더 웨이브 (The Wave)…자연이 만들어 낸 영혼이 살아 숨쉬는 지형

1억 년 전부터 물이 모래를 덮으면서 형성
지형 보호를 위해 방문자 수 엄격 제한

혹자는 웨이브를 마술과 같은 곳이며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곳이라고도 한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하는 목록에 단골로 등장하는 웨이브는 애리조나와 유타주 경계에 위치한 나바호 샌드스톤 지형이다. 정부에서는 부서지기 쉬운 이곳 지형을 보호하기 위해 방문자숫자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애리조나의 소도시 페이지(Page)와 유타주의 캐납(Kanab)에서 약 45마일 운전거리이며 지도상에는 파리아 캐년 버밀리온 클립스 윌더네스(Paria Canyon Vermilion Cliffs Wilderness)에 속한 코요테 뷰츠 캐년(Coyote Buttes Canyon)이라고 표기되어있다.

이곳은 1995년 독일의 다큐멘터리 필름에 소개된 후 일약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진촬영장소가 되었는데 쉽게 허가를 받을 수 없는 희소가치가 접목되어 사진작가와 하이커들의 로망이 된지 오래다.

출발점에서 표지판이 없는 3마일의 모래와 바위길을 찾아 들어가는 쉽지 않은 여정이지만 웨이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황홀한 대자연의 신비를 경험하게 한다.

1억 년 전부터 물이 모래를 덮으면서 지층이 형성되었고 풍화작용으로 겉 표면이 빗장모양으로 물결치는 현재의 모습을 만들었다고 한다. 들어가는 길목에서 만나는 뷰트(Butt)라는 큰사이즈의 바위들 또한 비슷한 빗장무늬를 간직하고 있어 전체적으로 경이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웨이브는 그랜드캐년과 브라이스 캐년에서 멀지않다. 후두(Hoodoo) 스타일의 뾰족한 기둥들이 즐비한 브라이스 캐년도 감명적이지만 이곳은 차분하면서도 역동적인 분위기이다. 커다란 도자기를 뒤집어 놓은 듯한 순백색의 사암은 붉으면서도 황금빛을 띤 밴드를 감고 있다. 벌집 같이 구멍이 난 바위들과 첨라만상의 형상을 뽐내는 바위들도 있다.

인터넷의 발달로 웨이브에 대한 소개와 함께 현란한 색채를 띠는 계곡 사진들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전문적인 카메라와 사진기술로 찍은 사진은 눈으로 보는 것과는 그 색감이나 조명에서 많은 차이가 나서 막상 웨이브에 도착순간 실망감에 빠질 수도 있다. 또한 넓은 지형이 아닌 한 지점일 뿐인 웨이브는 그 규모에서 기대감에 못 미칠 수 있다.

그러나 이곳을 다녀온 후 찍은 사진을 통해서 웨이브의 진가를 느낄 수 있다. 눈으로 본 희미한 모습은 사진 속에서 강렬한 색채와 이미지로 재탄생한다.

영겁의 세월을 거치면서 일정한 간격으로 물결치는 빗장무늬는 상상하지못한 미지의 세계로 방문객을 안내한다.

웨이브에서는 창조주와의 만남을 느낄 수 있다. 붓끝으로 빗은 듯한 샌드스톤 사암 계곡은 우리에게 평온함과 역동감을 선물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아마추어 사진사의 손을 통해서도 다시 살아 꿈틀대는 자연의 걸작품이 아닐 수 없다.

▶산행 안내

웨이브가 있는 코요테 뷰츠 북쪽(Coyote Buttes North)은 하루 20명으로 출입제한이 있다. 20명 출입허가서중 10명은 온라인으로 4개월 전에 추첨하며 나머지 10명은 하루 전 캐납에있는 레인저 스테이션에서 추첨을 한다.

성수기인 4월에서 11월까지는 하루에 100명 이상이 몰린다. 출발점인 와이어 패스(Wire Pass)주차장에서 웨이브까지는 초반부에 화살표 방향표식이 몇 개 설치되어있으나 나머지는 나눠주는 인쇄물에 나온 지형을 보고 찾아들어 가야한다.

웨이브를 둘러보고 사진을 찍고 휴식하는 시간을 포함하면 총 6시간 정도 소요된다.

글·사진=김인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