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빛내리교회 2014 겨울 부흥회 성료

“밤이 깊고 낮이 가까웠으니” 강사 손인식 목사

깊어가는 겨울 밤에 신앙을 회복하여 부흥하는 교회로 재탄생을 소망하는 빛내리교회의 겨울 부흥집회가 지난 12일(금)부터 14일(일)까지 3일 간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되었다.

갑작스런 담임목사 사임과 교회 지붕공사 문제로 침체된 신앙 열기와 일부 교인들의 이탈로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열린 금번 부흥집회는 밤이 깊은 만큼 낮이 가까웠음을 알리는 성경 로마서의 말씀을 주제로 하기에 충분했다.

LA 베델한인교회에서 23년 간 사역하면서 교회를 수천명의 교인들로 부흥시킨 손인식 목사는 로마서 13장 12절 “밤이 깊고 낮이 가까웠으니”를 주제로 시리즈 설교로 부흥집회를 이끌었다. 첫째날 “신앙을 회복하는 절대적 결단”을 시작으로 “다시 사는 길” “녹이 쓸고 껍질이 쌓여” “부흥하는 교회” “당신은 자유합니까”로 연이어졌다.

손 목사는 특히 부흥하는 교회는 ‘알아주고 믿어주고 받아주는 교회’라고 강조했다.


전명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