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시간이 지운 흔적

정명숙 / 시인·롱아일랜드

그는 태어나서 움직이지 않았네

정지해 있었고 시간이 그를 움직였네

시간은 그 위를 고요히 흘러갔네



바람이 부드럽게 그를 간질이자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네.

따뜻한 햇살에 사랑을 배우고

별 사냥에 꿈을 키우고

솜털구름을 타고 놀았네.



비바람이 몰려오면 비틀거렸고

허리케인이 내려치면 넘어졌네.

배가 고팠네.

그를 일으켜 세운 것은 허기였고

움직이게 한 것은 굶주림이었네.

굶주림에 지친 그는 자꾸만 작아지는데

시간은 하염없이 그 위를 흘러가네.



시간은 오늘도 그 위에

생의 무늬를 그리고 지우기를 반복하네.

싹 하나 피우지 못하고 시들해진

시간이 지운 흔적

한 번쯤 읽혀지고 싶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