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 나이 예순 일곱…인생 절반 보낸 땅

"애환 서린 LA 공연 감격스럽다"
13일 콘서트 여는 가수 이장희

이장희가 왔다. 우리가 오랜 세월 가까이에서 지켜봐 온 '로즈 가든' 사장 이장희도, 라디오 방송국의 사주 이장희도 아니다. 이번만큼은 '가수' 이장희다. 본업인 가수로 돌아가, 무대 위에서 노래하는 모습을 LA 한인들에게 보여주려, 그가 돌아왔다. 오는 13일 윌셔 이벨극장에서 열릴 '포크의 레전드 이장희 콘서트'는 무려 40여 년 만에 열리는 그의 미국 공연이다.

콘서트에 앞서 8일 LA한국문화원에서 기자 회견을 연 이장희는 "이민자로서의 애환이 서린 LA땅에서 가수로 공연을 하려니 감격스럽다"고 공연 소감을 전했다.

"서른 세 살에 이민 와 이제 예순 일곱이 됐으니 인생의 절반을 여기서 살았네요. '제 2의 고향'인 셈이죠. 여러분과 똑같이 맨몸으로 건너와 말 안 통하는 설움, 생활인으로서의 고통을 겪으며 살아온 곳이니 콘서트에 대한 감회가 더 새롭죠."

이장희는 이번 공연에서 '그 애와 나랑은'에서부터 '편지' '잊혀진 사랑' 등 데뷔 무렵부터 큰 사랑을 받아 온 히트곡들과 이민 생활 당시 작사작곡했던 곡들,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일 때' 등 최근 울릉도에서 귀농생활을 하며 만든 신곡들을 두루 선사할 예정이다. 그와 오랜 세월 함께 호흡을 맞춰 온 '동방의 빛' 멤버 기타리스트 강근식, 베이시스트 조원익도 이번 공연을 위해 함께 LA를 찾았다.이장희는 "맨 처음 음악을 시작했을 때부터 함께 한 친구들과 한 무대에 서게 돼 공연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같은 시대를 살고 LA를 함께 호흡해 온 사이인 만큼, LA한인들과 제가 느끼는 감정은 너무도 같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번 공연이 여러분과 음악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열심히 좋은 공연 보여드리겠습니다."

이경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