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회개와 속죄의 마음으로 성탄 준비…30일은 대림시기의 첫 날, 예수 묵상하며 성탄 기다려

오는 30일은 대림시기가 시작되는 대림 제1주일을 맞는다. 가톨릭 교회 전례력으로 새로운 한해를 여는 대림시기의 첫 날이다.

대림시기는 ‘예수 성탄 대축일’ 전의 4주간을 말하는 것으로 구세주께서 사람이 되어 오시는 강생의 신비를 준비하면서 깨어 기다린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 모든 신자들은 성탄절을 맞는 고백성사를 보면서 마음 준비를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 유래= ‘대림’이라는 말은 ‘도착’을 뜻하는 라틴말 ‘앗벤투스(Adventus)’에서 왔다. 정확히 언제부터 가톨릭교회에서 대림시기를 기념하기 시작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스페인과 갈리아 지역에서 성탄을 앞두고 참회의 기간을 가진 관습이 있었던 4세기 말 무렵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과 같은 본격적인 의미에서 해마다 대림시기가 지켜지게 된 것은 6세기 이후 로마 전례에 도입되면서 부터로 보고 있다.

▷ 분위기=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수난과 죽음을 당하실 하느님의 아드님인 예수 그리스도가 세상에 오실 것을 기다리기 때문에 ‘회개와 속죄의 마음’으로 준비한다. 대림 제1주일부터 12월16일까지의 전례에서는 재림하실 예수 그리스도를 묵상하며 기다리는 분위기가 이어진다. 이 기간동안 성경말씀도 ‘깨어 기다리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이에 비해 12월17일부터 성탄전야인 12월24일까지의 성탄 전 일주일동안의 전례는 예수님의 탄생에 초점을 두고 있다.

▷ 제대 장식= 따라서 대림시기에는 제대 주위의 화려한 장식을 피하고 ‘대영광송’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알렐루야’는 회개와 속죄의 시기이지만 메시아께서 오신다는 희망에서 미사때 노래한다.

▷ 대림초와 사제의 제의(미사때 입는 예복)= 대림초는 네개로 매주일마다 하나씩 밝히는데 회개를 의미하는 자색(보라색)으로 짙은 색에서 옅은 색으로 한다. 대림 1주일에는 가장 진한 보라색의 대림초를 밝힌다. 대림시기 미사때 사제들이 입는 제의도 회개와 속죄를 상징하는 자색이다.

김인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