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수박껍질, 안먹어도 씻어야 하는 이유

채소는 여러모로 몸에 좋다. 하지만, 익히지 않은 채로 먹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의를 해야 한다. 오염 가능성이 있는 채소를 날 것으로 먹으면 세균에 감염되거나 기생충이 생길 수 있다. abc뉴스는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안전하게 먹는 방법을 소개했다.

**터진 토마토는 피하라=토마토는 타임지가 '21세기 최고 음식'으로 평가했을 정도로 몸에 좋은 음식이다. 토마토는 익혀서 조리하면 항암효과가 있는 라이코펜이 늘어나기 때문에, 익혀 먹는 것이 날로 먹는 것보다 좋다. 물론 생토마토도 몸에 좋다. 다만, 생토마토를 고를 때에는 겉면에 흠집이 없는 것을 택하는 게 좋다. 흠집이 있는 토마토는 세균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더 높다. 또 이런 토마토는 잘 씻는다고 세균이 없어지지 않는다.

**양상추는 물에 푹 담가라=양상추를 먹을 때에는 가장 바깥에 있는 부분은 버리고 속 부분을 먹는 게 바람직하다. 겉장을 떼어낸 뒤에도 양상추를 깨끗하게 씻는 과정이 필요하다. 양상추를 물에 3, 4분 정도 푹 담근 뒤 다시 깨끗한 물에 헹궈 먹는 것이 최선이다.

**멜론과 수박 껍질도 씻어라=멜론이나 수박처럼 껍질을 먹지 않는 과일들은 잘 씻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과일들도 칼로 자르기 전에 껍질째 한 번 씻는 과정이 필요하다. 칼질을 할 때 껍질에 묻은 세균이 과일 안으로 침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먹기 전 물로 깨끗하게 씻은 뒤 부드러운 솔 등으로 구석구석 잘 닦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새싹 채소는 냉장고에 보관=나물 같은 새싹 채소는 냉장 보관 제품을 먹는 게 좋다. 보관 온도가 1~4도만 유지돼도 세균이 자라는 것을 막을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