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꾸준한 운동'이 우울증 예방 특효약

스웨덴 의대 연구팀 논문 발표

평소 꾸준한 운동이 우울증 극복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최근 세포저널(Journal Cell)은 꾸준히 운동을 하면 우울증으로부터 뇌를 보호하는 특수 단백질이 몸에서 생성된다는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 연구소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쥐가 운동을 할 때 골격근에 'PGC-1알파1'이라는 단백질이 증가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 단백질은 그동안 근육을 강하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연구팀은 다른 쥐보다 이 단백질을 더 많이 만드는 유전자변형 쥐를 만들었다. 그리고 이 쥐와 정상 쥐들을 소음과 번쩍이는 빛에 노출시키고 밤낮을 바꿔 생체리듬을 망치는 등의 방법으로 5주 동안 스트레스를 겪게 했다. 그 결과 정상 쥐는 우울증 증세를 나타낸 반면 유전자변형 쥐는 우울증이 나타나지 않았다.

한편 연구팀은 유전자변형 쥐에서 PGC-1알파1뿐만 아니라 'KAT'이라는 효소의 농도가 높아지는 것도 새로 발견했다. KAT 효소는 '카이뉴레인'이라는 물질을 '카이뉴레인산(acid)'으로 바꾸는 역할을 한다. 카이뉴레인은 우울증 환자에서 높게 나타나 우울증과 관련 있는 것을 알려진 물질이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 결과는 PGC-1알파1 단백질로 골격근과 KAT 효소를 활성화시켜 뇌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새로운 우울증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한서 기자 hse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