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과학 이야기] 술 마시면 잠 잘 온다? "제대로 못 잔다"

술을 마시면 온몸이 노곤해지면서 잠이 잘 오고 숙면을 취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실상은 이와 다르다. 조사결과, 술은 숙면을 방해해서 다음날 사람을 멍하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여론조사기관 '유고브(YouGov)'가 애주가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약간 취할 정도 이상의 술을 마신 다음날 피곤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의 58%는 과음 때문에 수면에 문제가 생긴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술을 많이 마시면 탈수 증세가 나타나 수면을 방해한다. 알코올은 소변 양을 줄이는 역할을 하는 호르몬인 '바소프레신'을 덜 분비하도록 만든다. 술을 마시면 화장실을 더 들락거리게 되는 이유다. 이처럼 소변을 자주 봐서 생기는 탈수증은 두통을 유발할 수도 있다.

알코올은 또 꿈꾸는 수면 단계인 '렘(REM)'을 방해한다. 술을 마시면 잠이 드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빨라져 마치 잠이 잘 오는 것처럼 착각하게 만든다. 그러나 깊은 잠인 '렘' 단계의 길이가 단축되고 자꾸 잠에서 깨거나 빨리 일어나게 된다. 그래서 술을 마신 다음날은 푹 자지 못한 느낌으로 일찍 깨게 되는 것이다.

영국수면협회 제시카 알렉산더 대변인은 "많은 사람이 술을 마시면 푹 자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만 술은 수면에 필요한 체내 화학 작용을 방해해 오히려 숙면을 방해하는 주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매일같이 하루 적정 음주량을 초과해 술을 마시면 몸이 항상 피곤함을 느끼게 되고 일상의 스트레스와 긴장을 견딜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